본문 바로가기

진성준 靑정무기획비서관 사의…총선 대비 지역위원장 염두

중앙일보 2018.06.21 14:26
진성준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중앙포토]

진성준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중앙포토]

진성준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이 최근 사의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표가 수리되는 대로 이르면 이달 안에 청와대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21일 “진 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해 사직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진 비서관은 21대 국회의원 총선에 대비해 더불어민주당의 서울 강서을 지역위원장 공모해 2020년 열릴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준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진 비서관은 20대 총선 당시 강서을 선거에서 현역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패한 바 있다.
 
진 비서관은 타천으로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도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진 비서관과 함께 총선을 앞두고 사퇴 가능성이 거론되던 백원우 민정비서관과 정태호 정책기획비서관은 당분간은 청와대에 잔류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두 사람도 앞으로의 계획이 있겠으나 청와대에서 ‘더 해줬으면 한다’고 붙잡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진 비서관의 사의를 표하면서 청와대도 후임 인선에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