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탄광 근로자명부 등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희귀기록물 공개

중앙일보 2018.06.21 12:00
일제강점기 군함도 등 탄광 지역에 강제로 동원된 조선인 관련 문서와 사진 등이 대거 일반에 공개된다.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희귀 기록물로 피해 진상규명과 권리 규제 등에 귀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가 소장했던 가이지마(貝島) 오노우라 탄광 근로자명부. [사진 국가기록원]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가 소장했던 가이지마(貝島) 오노우라 탄광 근로자명부. [사진 국가기록원]

 

국기기록원,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 소장 문서·사진 2000여 점
전문가 "조선인 피해 진상규명·권리구제 등 중요한 사료 평가"

국가기록원은 재일동포 고 김광렬(1927~2015년)씨가 모은 조선인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 2000여 점을 공개한다고 21일 밝혔다.
 
1943년 일본으로 건너간 뒤 교단에 섰던 김씨는 40여 년간 일본의 3대 탄광 지역이자 대표적 조선인 강제동원 지역인 치쿠호(築豊) 지역을 중심으로 기록물을 수집한 대표적 전문가로 꼽힌다. 그가 소장한 기록물은 일반에 공개되지 않아 관련 전문가들조차 확인이 쉽지 않았다.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가 소장했던 아소산업 건강보험대장. [사진 국가기록원]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가 소장했던 아소산업 건강보험대장. [사진 국가기록원]

 
공개되는 기록물은 조선인 관련 건강보험 대장과 근로자 명부, 화장인가증 등 서류를 비롯해 조선인 노동자 모집과 이동과정 등에서 사용한 영수증, 김씨가 직접 촬영한 군함도 사진 등이다.
 
기록물 가운데 아소(麻生)산업건강보험대장은 학계에 한 번도 공개되지 않은 자료로 이름과 생년월일, 보험기호, 보험 취득·상실일 등이 포함돼 있다.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가 소장했던 가이지마 오노우라 탄광 근로자명부. 강제징용된 조선인 이름이 포함돼 있다. [사진 국가기록원]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가 소장했던 가이지마 오노우라 탄광 근로자명부. 강제징용된 조선인 이름이 포함돼 있다. [사진 국가기록원]

 
후쿠오카(福岡) 소재 가이지마(貝島) 오노우라(大之浦) 탄광 근로자 명부 역시 피 징용자 이름과 생년월일, 원적 등을 기록돼 피해자 진상규명 등에 활용 가치가 높을 것으로 국가기록원은 전망했다.
 
이 기록물은 김씨가 1976년 관련 탄광 노무계 직원을 수차례 방문해 원본 기록물을 수집한 경위가 자세히 남아 있어 기록학적으로도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가 소장했던 아소광업 매화장인가증철. 김씨는 조선이능로 추정되는 사망자를 붉은 색으로 표시했다. [사진 국가기록원]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가 소장했던 아소광업 매화장인가증철. 김씨는 조선이능로 추정되는 사망자를 붉은 색으로 표시했다. [사진 국가기록원]

 
김씨가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를 규명하기 위해 규슈(九州) 지역 400여 곳의 사찰을 직접 발로 뛰며 조사한 사찰(寺刹) 목록과 과거장(過去帳) 100여 권도 눈길을 끈다. 과거장은 사찰에서 유골 접수 시 사망자 이름과 유골 안치일 등을 적어놓은 명부다.
 
당시 탄광 측은 사망자가 발생하면 화장한 뒤 유골을 인근의 사찰에 안치했다. 김씨는 사찰명과 전화번호, 주지 이름, 유골 유무 등을 자세하게 기록했고 조선인으로 추정되는 유골의 경우 붉은색으로 표시했다.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가 소장했던 사찰 과거장. 과거장은 사찰에서 유골을 접수할 때 사망자 신상정보를 기록한 장부다. [사진 국가기록원]

재일동포 고 김광렬씨가 소장했던 사찰 과거장. 과거장은 사찰에서 유골을 접수할 때 사망자 신상정보를 기록한 장부다. [사진 국가기록원]

 
이번에 공개된 기록물 가운데는 조선인 노동자 모집과 이동과정을 엿볼 수 있는 후쿠오카 다가와(田川)군 가와사키(川崎) 탄광의 조선인 노동자 동원 관련 원본 영수증 등도 포함됐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조선인 노동자의 모집과 이동과정을 피해자의 증언을 통해 추정해왔다. 하지만 이번 기록물을 통해 보도원(안내원)과 인솔자 성명, 철도·숙박 영수증, 가와사키 광업소 조선인 명부(49명), 다가와국민근로동원서(田川國民勤勞動員署)가 가와사키광업소로 보낸 공문서 원본(1944년) 등이 확인되면서 관련 연구에도 탄력을 받게 됐다.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군함도를 둘러보는 고 김광렬씨(가운데). [사진 국가기록원]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군함도를 둘러보는 고 김광렬씨(가운데). [사진 국가기록원]

 
김씨가 직접 촬영한 군함도(하시마·端島), 다카시마(高島) 등 탄광 관련 사진도 이번에 공개됐다. 영화로 잘 알려진 군함도는 미쓰비시(三稜)가 1890년 개발한 해저탄광(1974년 폐산)으로 혹독한 노동조건 탓에 ‘지옥섬’으로도 불린다.
 
국가기록원은 김씨가 소장한 기록물의 중요성을 감안, 연말까지 정리작업을 마친 뒤 일반에 공개할 방침이다. 조선인 관련 명부의 경우 방대한 수량과 일본어 고어(古語) 해독, 조선인 여부 검증 등 어려움이 많아 완전 공개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일제강점기 조선인들이 강제로 동원돼 노역했던 군함도 전경으로 김씨가 촬영했다. [사진 국가기록원]

일제강점기 조선인들이 강제로 동원돼 노역했던 군함도 전경으로 김씨가 촬영했다. [사진 국가기록원]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을 밝힐 수 있는 기록물을 남긴 김 선생의 깊은 뜻을 기리겠다”며 “이 기록물이 우리의 아픈 역사를 조명할 있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