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작부터 꼬인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미세먼지 해법 나올까

중앙일보 2018.06.21 12:00
서울 시내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를 피해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시내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를 피해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세먼지 등 동북아 환경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20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20)’가 23일부터 24일까지 중국 쑤저우(蘇州)에서 열린다.
 
21일 환경부에 따르면, 제20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는 23일 국가 간의 양자회담을 시작으로, 24일 3국 장관회의 본회의와 기자회견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 리간제(李干杰, LI Ganjie)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雅治, NAKAGAWA Masaharu) 일본 환경성 장관을 비롯한 3국 정부 대표들이 참석한다. 
 
1999년 한국의 제안으로 시작된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는 매년 3국이 교대로 개최하고 있으며, 미세먼지 등 동북아 지역 환경문제의 공동대응을 위한 장관급 협의체다. 이번 회의에서 3국 장관은 대기질 개선 노력을 포함한 주요 환경정책을 직접 소개하고, 동북아 차원의 환경현안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중국 장관 만나 보고서 공개 설득”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횡단보도를 걷고 있다. [중앙포토]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횡단보도를 걷고 있다. [중앙포토]

당초 이번 회의에서는 중국 발(發) 미세먼지 영향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됐던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 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중국 측 반대로 사실상 무산됐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19일 출입기자단 정책간담회에서 “중국 측 실무진에서 공개를 안 하면 좋겠다는 기류가 있는 것으로 느껴지는데, 장관을 만나 얘기를 더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23일 중국의 환경장관을 만나 산둥성 등 중국 내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과 배출량에 대한 공동조사를 제안하는 등 대기오염 분야의 신규사업 추진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 중국과 일본 장관들에게 대기오염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 연구하는 ‘동북아 청정대기 파트너십(NEACAP)’이 10월에 출범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한중일 3국은 24일에 미세먼지, 생물다양성 등 분야별로 그동안의 협력성과와 계획을 담은 공동합의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공동합의문에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해결을 위한 3국간 공동 연구 등 그간의 노력을 평가하고, 향후 추가적이고 보다 진전된 연구와 정부차원의 공동대응 협력을 강조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인 대응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하는 등 중요한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쑤성과 미세먼지 저감 협력
인천시 서구 경인아라뱃길 아라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인천 일대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스1]

인천시 서구 경인아라뱃길 아라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인천 일대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스1]

앞서 22일에는 환경부와 장쑤성 환경보호청이 중국 난징시 시캉호텔에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한-장쑤성 환경정책 및 환경산업·기술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이번 양해각서는 환경부와 중국 지방성(省) 정부 간에 처음으로 체결되는 것이다. 
 
양 측은 미세먼지와 오존을 유발하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저감 설비를 장쑤성 내 공장에 설치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환경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창흠 환경부 환경산업경제과장은 “장쑤성은 중국 내에서 이산화황 6위, 질소산화물 3위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많은 지역이기 때문에 양국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협력사업에 큰 의의가 있는 장소”라고 설명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