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해 대미ㆍ대중 경상수지 흑자, 5년만에 최저치 기록

중앙일보 2018.06.21 12:00
지난 5월 여행객으로 붐비는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중앙포토]

지난 5월 여행객으로 붐비는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중앙포토]

 지난해 대(對) 미국과 중국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5년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대 미국 서비스 수지 적자 역대 최대
중국 관광객 감소로 여행수지 흑자 ↓
대 일본ㆍEU 경상수지 적자폭은 커져
작년 내국인 해외 여행 늘어난 영향

 일본과 유럽연합(EU)을 상대로 한 경상수지 적자 폭은 커졌다. 내국인의 해외 여행이 늘며 지난해 서비스 수지 적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7년 중 지역별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대미 경상수지 흑자는 256억2000억 달러로 2012년(190억3780만 달러) 이후 5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전년(314억9000억 달러)보다도 줄었다. 승용차 등 주력 수출 부진으로 상품수지(399억9000만 달러) 흑자 규모가 감소한 데다 국내 해운업계 구조조정 영향으로 서비스 수지 적자(-153억8000만 달러)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이 영향을 줬다. 
 
2017년 지역별 경상수지. 자료: 한국은행

2017년 지역별 경상수지. 자료: 한국은행

 지난해 대 중국 경상수지 흑자 규모도 429억7000만 달러로 전년도(433억9000만 달러)보다 줄어들었다. 2012년(415억3000만 달러) 이후 5년만에 가장 낮았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의 영향으로 서비스수지가 6년만에 적자로 전환된 영향”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중국인 입국자수가 전년에 비해 48.3% 줄면서 여행수지 흑자(34억7000만 달러) 폭은 2012년(12억3000만 달러) 이후 가장 적었다.
 
 대 일본과 대 EU 경상수지 적자 폭은 더 커졌다.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여행 지급 때문이다. 
 
 대 일본 경상수지 적자는 272억7000만 달러로 전년(-215억1000만 달러)보다 늘었다. 이 수치는 2011년(-326억6000만 달러) 이후 7년만에 최대다. 
 
 특히 서비스 수지 적자는 38억8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였다. 여행지급이 47억8000만 달러에 이르며 여행수지 적자가 32억6000만 달러를 기록한 영향이다.
 
 대 EU 경상수지 적자(-90억6000만 달러)도 전년(-81억7000만 달러)보다 확대됐다. 59억8000만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여행수지 적자가 이유로 분석됐다.
 
 국제 유가가 오르며 대 중동 경상수지 적자는 447억8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267억4000만 달러)보다 적자폭이 커졌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