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난파선' 자유한국당 구할 당 쇄신안 통과할까?

중앙일보 2018.06.21 11:36
자유한국당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쇄신안을 논의했다.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쇄신안을 논의했다.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있다. 오종택 기자

6·13 지방선거 참패 이후 깊은 내홍에 빠진 자유한국당이 21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당 수습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중앙당 해체 이상의 강도 높은 쇄신안과 대수술을 집도할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의원총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침통한 표정으로 회의 진행을 지켜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의원총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침통한 표정으로 회의 진행을 지켜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권한대행은 중앙당 해체 이유에 대해  "중앙당이 당의 모든 권한과 권력을 독식하는 제왕적 당권 구조를 해체하고, 합리적 소통구조에 기반을 둔 민주적 정당구조를 정립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물을 마시고 있다. 오른쪽은 함진규 의원. 오종택 기자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물을 마시고 있다. 오른쪽은 함진규 의원. 오종택 기자

김 대행은 또한 "계파 갈등과 이해관계에 따라서 분열하고 또 다시 싸워야 하는 구조는 제 직을 걸고 용납하지 않겠다"며 "만일 싸우자고 한다면 이번에야말로 끝장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이 의원총회장에서 이군현 의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무성 의원이 의원총회장에서 이군현 의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대행은 "혁신 비대위를 통해 우리의 곪은 환부와 상처를 치유하면서 어느 누구도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저 자신부터 수술대에 제일 먼저 드러눕겠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국회 자유한국당 대회의실에서 당 소속 초선 의원들이 당 재건 및 개혁 등에 관한 회의를 하기위해 기다리고 있다. 오종택 기자

21일 오전 국회 자유한국당 대회의실에서 당 소속 초선 의원들이 당 재건 및 개혁 등에 관한 회의를 하기위해 기다리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앞서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은 의총 직전 국회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동에는 42명의 초선의원 중 20여명만 참석했다.
 
오종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