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안함 폭침 재조사해야" 주장에 뿔난 천안함 유가족

중앙일보 2018.06.21 10:51
지난3월 26일 오전 천안함 유가족이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8주기 천안함 용사 추모식에서 헌화를 한 후 눈물을 닦고 있다. [뉴스1]

지난3월 26일 오전 천안함 유가족이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8주기 천안함 용사 추모식에서 헌화를 한 후 눈물을 닦고 있다. [뉴스1]

대통령 직속 국가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가 발행하는 월간지 '통일시대' 6월호에 '천안함 폭침을 재조사해야 한다'는 기고문이 실려 천안함 유족과 천안함재단 관계자가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다.   
 
천안함 45용사 유족회와 천안함재단 등 관계자 12명은 20일 민주평통을 찾아 유감을 표하고,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통일시대' 6월호에는 '전략적 패러독스상황 극복하고, 공동안보 향해 나아가자'는 제목의 윤태룡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기고문이 실렸다. 
 
윤 교수는 이 기고문에서 한반도 외교와 관련해 남북 화해 방법을 설명하며 "때가 되면 천안함 사건도 반드시 재조사해 진실을 규명하고, 만일 그 결과 북한에 엉뚱한 누명을 씌운 것이 밝혀지면 남측은 북측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천안함 유족회 등은 성명을 통해 "민주평통은 (윤 교수) 주장을 여과 없이 싣고, 이에 대한 거센 비판 논란이 일자 공식 입장이 아니며 담당 공무원의 단순한 실수라고 구차한 변명을 내놓았다"면서 "국가기관이 앞장서서 이적 행위를 자행하고 있음을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명확한 증거와 조사결과에도 불구하고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이 각종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급기야는 천안함 재조사와 북한에 사과해야 한다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어 심히 우려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민주평통 측은 천안함 유족들을 만나 사과의 뜻을 전하고, 민주평통 홈페이지를 통한 사과문 게재와 유족 측 입장이 반영된 천안함 관련글을 통일시대 7월호에 싣기로 약속했다.  
 
다만 홈페이지에 올라온 통일시대 6월호 내 기고문 삭제와 배포된 기관지 수거 및 폐기에 대한 유족 측 요구는 거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