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티스 美국방 “다음주 방한 예정”…한미훈련 중단 세부 논의

중앙일보 2018.06.21 06:36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AP=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AP=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관련해 다음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매티스 장관은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에 대한 세부사항을 묻는 말에 “오는 금요일(22일) 오전 이곳에서 회의하고 그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며 “그리고 나서 다음주 중국 베이징을 거쳐 서울에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와 한국 사이에는 모든 논의가 잘 이뤄지고 있다. 특히 내 카운터파트인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는 더욱 그렇다”며 “(어쨌든) 이번 금요일에 세부사항의 가닥을 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구체적인 방한 일정과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한미연합훈련 중단의 세부내용과 관련해 내부 조율을 마친 뒤 내주 한미 국방장관 회동에서 결론을 내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 아사히신문도 매티스 장관이 이달 말 방한해 송영무 국방장관과 회담하고 한미군사훈련과 관련한 방침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이행 여부에 대해선 “내가 아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전제한 뒤 “지금은 프로세스의 맨 앞 단계이다. 세부 협상은 아직 시작되지도 않았다. 이 시점에서 예측하기 어렵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