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U, 22일부터 청바지·위스키 등 美 제품에 보복관세

중앙일보 2018.06.21 01:16
 미국의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에 맞서 유럽연합(EU)이 22일부터 청바지, 위스키 등 3조원 넘는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세실리아 말스트롬 EU 통상담당 집행위원. [AP=연합뉴스]

세실리아 말스트롬 EU 통상담당 집행위원. [AP=연합뉴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세실리아 말스트롬 EU 통상담당 집행위원은 20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우리는 이런 입장에 처하길 원치 않았지만, 미국의 일방적이고 정당하지 않은 결정은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걸 의미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3조5000억 규모…말스트롬 EU 집행위원 “선택 여지 없어”

 
규모는 32억 달러(약 3조5000억원) 상당으로 철강을 포함해 피넛 버터, 크랜베리, 오렌지 주스, 버번위스키, 청바지, 오토바이 등 200가지 품목이 부과 대상에 포함됐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유럽산 철강 제품에 25%, 알루미늄 제품에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EU는 미국이 국가 안보 정책을 이행할 근거가 없고, 자국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계속되는 미국의 통상 압박에 세계 주요 국가들은 앞다퉈 미국산 제품에 보복 관세 부과를 강행하고 있다. 
 
캐나다는 다음 달 1일부터 미국산 수입품에 125억 달러 규모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고, 멕시코는 이미 철강과 사과, 돼지고기를 포함한 미국 제품에 맞불 관세를 매겼다. EU는 2021년까지 10~50% 수준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