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편의점 안 가고 짐 부쳐요 … SK·GS주유소 택배 시작

중앙일보 2018.06.21 00:02 경제 6면 지면보기
택배로 부칠 물품이 있으면 네이버 톡톡이나 카카오톡에서 ‘홈픽’을 검색해 친구로 추가한다. 대화창을 열어 보내는 곳과 받을 곳을 입력한 뒤 배송 신청을 한다. 한 시간 안에 배송기사 공유 플랫폼 ‘줌마’로부터 일감을 받은 기사가 가정을 방문, 물품을 픽업한다. 이 물품은 집에서 가장 가까운 SK·GS칼텍스 주유소로 모이게 된다. 이후 CJ대한통운 택배 차량이 물품을 수거해 배송지까지 운송하게 된다.
 

업계 1·2위 사업자들이 협력
첫 기업자산공유 ‘홈픽’ 서비스
주차위반 걱정 없이 발송할 수도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SK에너지와 GS칼텍스가 국내에선 처음으로 주유소 자산 공유를 통한 택배 서비스 ‘홈픽’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달 서울에서 시작해 오는 9월이면 전국으로 서비스 범위가 확대된다. 고객은 네이버·카카오톡·CJ대한통운 애플리케이션, 홈픽 홈페이지 등에 접속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에너지 관계자는 “무거운 물품을 들고 우체국이나 편의점까지 가지 않고 집에서도 손쉽게 택배를 부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주유소를 택배 집하장으로 활용하는 공유경제 모델을 적용하면서 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두 회사는 이번 사업이 택배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물론 주유소 사업자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구조라고 보고 있다. 고객 입장에서는 직접 택배를 부치러 가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고, 주유소 사업자는 부지의 일부를 택배 집하장으로 활용하면서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된다.
 
SK에너지 관계자는 “홈픽 서비스는 집에서 배송기사를 불러 택배를 부칠 수도 있지만, 직접 가까운 주유소를 찾아가 배송하는 것도 가능하다”며 “편의점 앞에 잠깐 차를 세워 두고 택배를 부치다 불법 주정차 단속 카메라에 포착되는 일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홈픽 서비스는 SK와 GS 양대 에너지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의 협력 모델이기도 하다. 가정에서 물품을 받아 주유소로 모으기까지 작업을 물류 전문 스타트업 업체들이 맡게 된다.  
 
이들 스타트업은 대리운전 기사나 음식배달 기사를 공유하는 플랫폼처럼 배송기사 공유 플랫폼을 제공하게 된다. 택배 주문 고객의 집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배송기사가 일감을 받아 서비스하는 구조다. 한 시간 안에 가정을 방문해 택배를 수거할 수 있는 비결이다. SK와 GS는 앞으로 홈픽 서비스 동참을 원하는 사업자가 있다면 업종과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또 전국의 주유소를 ‘물류 허브’로 구축하는 신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주유소 이외의 또 다른 자산 공유 프로젝트도 발굴할 예정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스타트업과 상생, 주유소를 활용한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다양한 협력을 해 나갈 것”이라며 “업계 1·2위 사업자가 손잡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유·유류 판매업과 무관한 신규 사업에 진출하는 것이기 때문에 공정거래법상의 규제도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