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나라당 출신 전 국회의장이 정리한 '한국당 7죄'란

중앙일보 2018.06.20 09:40
김형오 전 국회의장. [중앙포토]

김형오 전 국회의장. [중앙포토]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출신 김형오 국회의장이 19일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선거 전부터 민의는 이미 ‘콜드게임’을 선언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국회의장은 이날 ‘남덕우기념사업회’(회장 김광두)가 주관한 ‘대한민국의 보수: 어떤 내용으로 어떻게 살릴 것인가?’ 세미나에서 한국당이 “전국정당은커녕 전통적인 텃밭마저 뿌리째 흔들리며 지역정당으로 전락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그는 이번 선거 결과가 “보수야당의 자승자박”이라며 '한국당 7죄'를 제시했다. 그는 "새로운 인물을 키우지 못한 죄, 권력의 사유화에 침묵한 죄, 계파이익 챙기느라 국민 전체 이익을 돌보지 않은 죄, 집권여당에 제대로 싸우지도 대응하지도 대안 제시도 못 한 죄, 막말과 품격 없는 행동으로 국민을 짜증 나게 한 죄, 반성하지 않고 누구도 책임지지 않은 죄, 희망과 비전을 등한시한 죄 등을 열거했다.
 
그는 또한 한국당이 안보·국민안전 등의 의제에서 “무능의 민낯”을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김 전 의장은 “그토록 강조한 안보를 위해 한국 보수 정권은 무엇을 했나”라고 되물으며 “만성화된 방산비리, 중복투자로 인한 혈세 낭비, 군대 인권·복지에 대한 무관심, 병역의무 회피 등 표리부동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또 “국민의 생명·안전을 지켰다고 높은 점수를 줄 국민도 드물 것”이라며 “세월호 침몰에 쩔쩔매다가 정권 위기를 맞고 강화해야 할 해경을 오히려 해체하는 일이 보수 정권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전 의장은 중진들을 향해선 “깨끗이 던져라. 그것이 정치를 살리고 쓰러져가는 당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초·재선 의원에게는 “더 이상 주변 눈치 볼 것이 아니라 당 개혁을 위해 어떻게 몸을 던질 것인가를 고민하고 몸소 실천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국민으로부터 참담한 심판을 받은 야당이 진정 새롭게 태어나려면 국민의 혈세인 국고보조금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