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미국이 정상회담 합의 이행하면 비핵화 새 국면"

중앙일보 2018.06.19 21:0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베이징에서 3번째 정상회동을 했다. [사진 CC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베이징에서 3번째 정상회동을 했다. [사진 CC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정상회담 합의를 이행하면 비핵화에 대한 새로운 국면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3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다. 북한과 중국의 외교 관례상 북한 최고 지도자가 귀국하기 전에 중국이 방중 장면을 공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베이징 공항에서 나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차량 [연합뉴스]

베이징 공항에서 나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차량 [연합뉴스]

이날 인민대회당에서는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나와 김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를 맞았다. 인민대회당 실내에서 거행된 환영 의식에는 양국 국가가 연주되고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함께 중국군 3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국제 정세 변화에도 중국과 북한의 관계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이곳에 온 것은 전략적 소통의 중요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자평했다.
 
이날 회동에서 중국 측에는 시 주석 부부를 포함해 왕후닝 정치국 상무위원, 딩쉐샹 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했다.
 
북한에선 김 위원장 부부와 최용해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이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이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배석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