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강장사 최정만, '약속의 땅' 보은에서 4년 연속 우승

중앙일보 2018.06.19 20:00
19일 충청북도 보은군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7회 씨름의 날 겸 IBK기업은행 2018 보은단오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kg이하)에 오른 최정만(영암군민속씨름단)이 트로피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6.19 [대한씨름협회 제공=연합뉴스]

19일 충청북도 보은군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7회 씨름의 날 겸 IBK기업은행 2018 보은단오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kg이하)에 오른 최정만(영암군민속씨름단)이 트로피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6.19 [대한씨름협회 제공=연합뉴스]

최정만(28·영암군민속씨름단)이 '약속의 땅' 보은에서 또 한 번 일을 냈다. 
  
최정만은 19일 충북 보은군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7회 씨름의 날' 겸 'IBK기업은행 2018 보은단오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정전(5판 3승제)에서 임태혁(29·수원시청)을 3-0으로 물리치고 꽃가마를 탔다. 
 
보은에서 열린 대회에서만 4연 연속 우승이다. 최정만은 2015 보은대회, 2016 단오대회(보은), 2017 단오대회(보은)에 이어 올해도 보은에서 금강장사에 오르며 개인통산 7번째 정상에 올랐다. 
 
최정만 올해 설날대회에 이어 시즌 2관왕에 달성했다. 최정만은 설날대회에서도 임태혁과 결승전을 치러 첫 판을 내준 뒤 내리 3판을 이겨 3-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대결에선 초반부터 임태혁을 강하게 밀어붙이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두 번째 판에서는 좌우 중심이 흔들리는 위기를 딛고 잡채기로 임태혁을 모래판 위에 눕혔다. 
 
최정만은 세 번째 판을 밀어치기로 마무리했다. 이승호(32·수원시청)가 2품, 대학생 중 유일하게 금강장사 8강에 진출한 임경택(22·대구대)은 4품을 차지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