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빵?·죽빵!’…젊은 층 겨냥한 금연광고 선보여

중앙일보 2018.06.19 19:38
[사진 보건복지부]

[사진 보건복지부]

 
‘길빵? 죽빵!’ ‘식후땡인생땡’
 
젊은 세대의 언어를 활용한 재미있는 금연 광고가 등장했다.
 
보건복지부는 18일부터 대중교통 및 버스정류장에 ‘흡연 갑질’이란 주제의 옥외광고를 집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금연 광고는 ‘갑질’을 주제로 일상에서 벌어질 수 있는 다양한 흡연 상황에서의 흡연자 행동이 주위 사람에게 ‘갑질’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흡연 갑질 광고는 연인·직장 동료·군대 편으로 제작됐다. 다양한 관계에서 발생하는 흡연 권유, 간접흡연이 주위 사람에게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사진 보건복지부]

[사진 보건복지부]

 
젊은 세대를 겨냥한 광고도 돋보인다.  
 
복지부가 공개한 ‘금연캠페인 언어유희편’ 온라인용 포스터를 보면 ‘길빵? 죽빵!’, ‘식후땡인생땡’, ‘줄담배 줄초상’, ‘Smoking Smokill’ 등 청소년과 청년층이 사용하는 줄임말을 패러디해 전달력을 높인 문구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정영기 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흡연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문제”라며 “젊은 층과 소통할 수 있는 맞춤형 금연 메시지를 통해 전 국민 대상 금연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