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디자인융합전문대학원에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중앙일보 2018.06.19 17:39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이 ‘2018년도 디자인융합전문대학원’으로 선정됐다.
 
디자인융합전문대학원 지원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시행한다.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신기술 연구 및 디자인–기술 융합형 석ㆍ박사급 고급 인력 양성이 목표다.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경험디자인학과는 사업이 진행되는 2년간 약 1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은 디자인전문대학원의 전문성과 철저한 실무형 커리큘럼을 가졌다. 여러 파트너사들과 협의체를 구성하고, 국내외 교육기관과의 활발한 교류로 실무능력을 함양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디자이너 출신 교수진들을 중심으로 기술∙디자인 융합 교육을 제공한다.  
 
2018년 하반기부터는 IoT, AI, 증강기술, 빅데이터 등과 같은 지능기술과 경험디자인을 융합하여 커리큘럼을 개편할 계획이다. 나아가 ▲스마트 제품 ▲자율주행 자동차 ▲휴머노이드 로봇 ▲지능형 콘텐츠 서비스 ▲사회적 기술 5개 주제로 연구를 진행하고, 2019년에는기술∙디자인 융합 랩을 개설해 교육도 체계화 할 예정이다.
 
사업 책임자 경험디자인학과 반영환 주임교수는 “기술∙디자인 융합 교육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미래 창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고, Across Asia Design Convergence Hub를 구축하여 융합 디자인 분야의 프론티어로 거듭날 것”이라며 “현재 진행중인 국외 복수학위 및 교환학생 프로그램과 해외 디자인 워크숍 등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경험디자인학과의 특징적인 프로그램과 연계함으로 글로벌 융합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