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그맨 김태호, 군산 유흥주점 화재 사고로 사망…뒤늦게 알려져

중앙일보 2018.06.19 17:09
개그맨 김태호. [뉴스1]

개그맨 김태호. [뉴스1]

개그맨 김태호가 군산 유흥업소 화재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51세.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 관계자는 19일 “개그맨 김태호가 17일 일어난 군산 유흥주점 화재 사고로 인해 사망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현재 경기 성남 중앙병원에 빈소가 마련됐다. 오늘부터 3일장을 지낸 뒤 21일 오전 발인 예정이다. 장지는 미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17일 이모(55)씨는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 불을 지르고 도주했다. 외상값 시비로 벌어진 참극이었다. 그가 지른 불로 인해 3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다. 김태호는 이 사망자 가운데 한 명으로 알려졌다. 부상자 중 2명은 온몸에 화상을 입거나 의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경찰에서 “외상값이 10만원인데 주점 주인이 20만원을 요구해 화가 나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당시 유흥주점엔 스프링클러가 없었고 수십 개의 테이블과 소파로 인해 유독 가스와 시커먼 연기가 순식간에 주점 안을 뒤덮어 피해가 컸다는 분석이다.  
 
김태호는 1991년 KBS 8기 공채 개그맨인 김씨는 ‘코미디 세상만사’ ‘6시 내고향’ ‘굿모닝 대한민국’ 등에 출연했다. 2014년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MC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