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프라 윈프리, 재산 4조…세계 500대 부자 등극

중앙일보 2018.06.19 16:43
미국의 유명 토크쇼 진행자 오프라 윈프리.

미국의 유명 토크쇼 진행자 오프라 윈프리.

미국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64)가 블룸버그 집계 세계 500대 부자 명단에 올렸다.  

 
블룸버그통신은 18일(현지시간) 윈프리가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500명을 모아놓은 ‘블룸버그 빌리어네어 지수’ (Bloomberg Billionaires Index)에 올라간 첫 흑인 여성사업가가 됐다고 보도했다. 윈프리의 자산은 40억 달러(약 4조4000억원)로 집계됐다.  
 
윈프리의 자산 순위는 500명 중 494위로, 41억 달러를 보유한 마크 큐번 댈러스 매버릭스 구단주와 빌 코크 옥스보 최고경영자(CEO)의 뒤를 이었다.
 
윈프리의 자산은 올해 들어 4억2700만 달러(약 4720억원) 늘었다.
 
윈프리의 자산은 대부분 그가 1986년부터 25년간 이끌었던 토크쇼 ‘오프라 윈프리 쇼’에서 비롯됐다. 그는 윈프리 쇼의 제작사 하포 스튜디오와 자체 케이블 네트워크인 오프라윈프리네트워크(OWN) 등을 보유·경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애플과 프로그램·콘텐츠 제작 파트너십을 발표하기도 했다. 블룸버그 세계 500대 부자 명단에 오른 인물 중 여성은 65명이며, 그중에서 상속을 받은 것이 아니라 자수성가한 여성사업가는 윈프리를 포함해 모두 6명이다.
 
이는 대부분 체중조절 프로그램 제공업체인 웨이트 워처스 인터내셔널의 주가 급등에 힘입은 것으로, 윈프리가 8.18% 지분을 보유한 이 기업의 주가는 올해 들어 126.7% 올랐다.  
 
세계 최고 부자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1427억달러·약 142조 7000억원)가 자치했다. 2위는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931억달러·약 102조 8000억원), 3위는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823억달러·약 90조 94000억원), 4위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802억달러·약 88조 6200억원), 5위는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회장(775억달러·약 85조 6300억원)이 이름을 올렸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