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UFG 이어 행정부 '전시 대응' 위한 을지연습 중단 시사

중앙일보 2018.06.19 16:38
 청와대가 19일 정부 차원의 군사지원 훈련인 을지연습을 중단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을지훈련은 1976년부터 한ㆍ미 군사연합훈련인 포커스렌즈와 함께 실시해온 한국 정부 차원의 전시 대비 연습이다. 포커스렌즈 훈련은 2008년 을지프리덤가디언연습(UFG)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21일 청와대 '지하벙커'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21일 청와대 '지하벙커'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한ㆍ미가 올해 UFG 중단하기로 했는데 을지연습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중단 여부를) 결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재차 이어진 질문에서도 “(중단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며 “UFG처럼 (을지연습을) 중단ㆍ유예(suspend)하는 방식이 있고, 또 예전처럼 하는 방법과 상황에 맞게 성격을 좀 변화시켜서 하는 방법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얘기했듯, 북한이 비핵화를 실천하는 모습을 보이고 대화가 유지된다는 조건을 달고서 군사연습이 유예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은 4ㆍ27 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을 채택하면서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 행위 전면 중지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북한은 실제 이를 근거로 한ㆍ미 연합 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문제 삼아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산시키기도 했다. 결국 을지연습의 중단은 행정부가 전시를 가정해 비상대응 체계를 연습하는 것까지 적대 행위의 범주로 인정한다는 뜻이 된다.
지난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당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미군의 중요 정찰자산인 U-2 고고도 정찰기가 이착륙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당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미군의 중요 정찰자산인 U-2 고고도 정찰기가 이착륙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첫해 UFG 훈련 개시일이던 지난해 8월 21일 ‘지하 벙커’로 불리는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데 이어 ‘을지 국무회의’를 열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을지훈련은 방어적 성격의 연례훈련”이라며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의도가 전혀 없다”고 말했었다. 
 
을지연습과 연계한 민방공 대피훈련이 열린 지난해 8월 23일 오후 정부세종2청사 지하로 대피한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본부장과 직원들이 방독면 착용 요령을 체험하고 있다. 뉴시스

을지연습과 연계한 민방공 대피훈련이 열린 지난해 8월 23일 오후 정부세종2청사 지하로 대피한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본부장과 직원들이 방독면 착용 요령을 체험하고 있다. 뉴시스

 김의겸 대변인은 ‘UFG 중단에 따른 북한의 상응 조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대화가 계속되고 비핵화의 실천적 모습이 지속되는 한 맞물려 돌아갈 것”이라며 “북한은 지금까지도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 비핵화 의지를 실천적ㆍ선제적으로 보여준 측면이 있다고 평가한다”고 답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