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미국 떠난 안철수에 "낙선 현수막에 당명도 안 넣어"

중앙일보 2018.06.19 10:06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뉴스1,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뉴스1, 연합뉴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이 낙선 후 미국으로 떠난 안철수 당 인재영입위원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1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안 위원장 후보 낙선 현수막을 본다 하더라도 흰 바탕에 검은 글씨와 파란 글씨로 '안철수' 써놓고 당명도 넣지 않았다"며 "과연 이 사람이 당을 생각하고 있었느냐는 지적이 들어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위원장은 15일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로 낙선한 후 딸의 박사학위 수여식 참석을 이유로 미국으로 떠났다.

 
이 위원장은 안 위원장과 노원병 공천을 두고 거듭 갈등해왔다. 이 위원장은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의 창당 멤버다. 그는 "안 위원장은 본인이 조직을 구축하기 위한 욕구가 굉장히 강했다"면서 "그랬으면 애프터 서비스까지 완벽해야 조직이 되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위원장이 주도한 서울시 내 구의원·시의원 공천에 대해서도 "이번에 사실 안 위원장이 한 25% 이상의 지지율을 득했으면 그 지지를 받아서 보통 한 20% 정도 되면 구의원·시의원에 당선된다. 그렇기 때문에 3인 선거구의 구의원들은 당선될 수 있었는데 안 위원장이 이번에 공천 갈등부터 시작해 논란의 중심에 항상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선거 패배의 원인으로 안 위원장을 지목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결과로 평가를 받는 시점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 계속 공격을 받는 거다. 왜냐하면 선거 끝난 다음에 후보들은 자기가 기대한 것보다 성적이 안 나오면 굉장히 화가 많이 나 있다. 그러면 그 화를 달래는 것도 조직의 리더의 하나의 관점이다"며 "그 분노에 대해 안 위원장이 처리를 해야 했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안 위원장의 출국을 거듭 비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