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기의 순간에 멀티골 '쾅'... 난세에 빛났던 '두 에이스' 루카쿠-케인

중앙일보 2018.06.19 08:17
19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G조 조별리그 1차전 파나마전에서 골을 터뜨리고 환호하는 벨기에 공격수 로멜루 루카쿠. [AP=연합뉴스]

19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G조 조별리그 1차전 파나마전에서 골을 터뜨리고 환호하는 벨기에 공격수 로멜루 루카쿠. [AP=연합뉴스]

 
 한 팀에서 에이스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고비 때 큰 역할을 해낸다면 결과뿐 아니라 분위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19일(한국시간)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G조 조별리그 1차전에선 두 에이스들의 활약에 두 강호가 활짝 웃었다. 벨기에는 러시아 소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파나마와 경기에서 로멜루 루카쿠(26)의 멀티골로 3-0으로 완승했다. 이어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경기에선 잉글랜드가 후반 추가 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린 해리 케인(25)의 활약을 앞세워 튀니지를 2-1로 힘겹게 따돌렸다.
 
벨기에와 잉글랜드, 두 팀 모두 객관적인 전력상 약체를 상대로 고전했다. 벨기에는 처음 월드컵 본선에 나선 파나마의 육탄 방어에 전반 한 골도 뽑아내지 못했다. 또 잉글랜드도 튀니지에 고전하면서 후반 막판까지 팽팽하게 맞서야 했다. 이때 에이스들의 활약이 빛났다. 벨기에에선 후반 2분 드리스 메르텐스의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루카쿠가 단연 빛났다. 후반 24분 케빈 더브라위너의 크로스를 다이빙 헤딩슛으로 첫 골을 터뜨린 루카쿠는 6분 뒤엔 빠른 역습 상황에서 에당 아자르의 패스를 정확한 슈팅으로 연결해 멀티골을 넣고 파나마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19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G조 조별리그 1차전 튀니지전에서 골을 넣고 환호하는 잉글랜드 공격수 해리 케인. [EPA=연합뉴스]

19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G조 조별리그 1차전 튀니지전에서 골을 넣고 환호하는 잉글랜드 공격수 해리 케인. [EPA=연합뉴스]

 
케인은 더 극적이었다. 전반 11분 코너킥 상황에서 존 스톤스의 헤딩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자 이 공을 그대로 다시 골문 안으로 넣은 케인은 1-1로 맞선 후반 추가 시간에 또한번 빛났다. 코너킥 상황에서 해리 맥과이어가 따낸 공중볼이 자신을 향하자 그대로 방향만 바꾸는 헤딩슛으로 멀티골을 완성하고, 팀 승리까지 이끌었다. 자칫 첫 경기 무승부로 처질 뻔 한 위기에서 구해낸 순간이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골잡이로서 명성을 높여왔던 루카쿠와 케인은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부터 멀티골을 폭발시키면서 득점왕 경쟁에도 가세했다. 케인은 경기가 끝난 뒤 "월드컵에서 잉글랜드를 위해 골을 넣는 것보다 가치 있는 건 없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