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한미 국방부 "올해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유예 결정"

중앙일보 2018.06.19 06:09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송영무 국방장관. [중앙포토]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송영무 국방장관. [중앙포토]

한미 군 당국이 8월에 실시하기로 했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군사연습의 모든 계획활동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고 국방부가 19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이같이 밝히며 "추가적인 조치에 대해서는 한미간 계속 협의할 예정이다. 후속하는 다른 연습에 대한 결정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매년 8월 하순에 열리는 워게임 형식의 지휘소훈련(CPX)인 UFG 연습은 한반도 전면전을 가정한 대표적인 한미연합훈련 중 하나다.
 
2008년부터 UFL(을지포커스렌즈) 연습에서 UFG 연습으로 명칭이 바뀌었다.
 
한미 국방부는 한반도 전면전을 가정한 또 다른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 훈련은 북한의 비핵화 이행 여부를 보고 실시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매년 3월 실시되는 키리졸브 연습도 연합방위태세 점검과 전쟁 수행절차 숙달에 중점을 둔 워게임 형식의 지휘소훈련이다. 독수리훈련은 실제 병력과 장비가 움직이는 야외기동훈련(FTX)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