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다시 북한 방문해 김정은 만날 것"

중앙일보 2018.06.19 05:48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다시 북한에 갈 것"이라며 재방북을 시사했다. 
 
AP, AFP 통신 등 외신들은 과거 두 차례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바 있는 폼페이오 장관이 "싱가포르에서 만들어진 공동합의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 이곳과 그곳 사이에서 해야 할 일들이 많다. 실무진들이 이미 작업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디트로이트의 경제클럽에서 기업 지도자를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다. 다만 이번 방북은 공동합의를 구체화하는 실무적인 차원에서의 만남이 될 것으로 외신들은 내다봤다.
 
북미 정상의 추가 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추가 회담이 필요할지에 대해선 알기 어렵다"고 확답하지 않았다.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한편 이날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대가로 정전협정을 바꾸겠다고 약속했다고도 말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정전협정을 어떻게 바꾸기로 했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그는 김 국무위원장의 비핵화에 대한 의지에 대해서도 "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것은 세 번이다. 두 번은 평양에서, 그리고 이번은 싱가포르에서"라며 "그(김 위원장)는 북한을 완전하게 비핵화하겠다는 약속을 매우 분명하게 했다"고 밝혔다. 비핵화의 규모에 대해서는 "모든 것"이라며 "단지 무기 시스템만이 아니라 모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