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벼랑 끝 한국, 독일 울린 멕시코 ‘처키’‘작은콩’ 묶어라

중앙일보 2018.06.19 01:22 종합 2면 지면보기
박지성이 꼽은 멕시코 경계대상

박지성이 꼽은 멕시코 경계대상

 
한국은 최선을 다했지만 세계 무대에서 싸우기엔 역부족이었다.

24일 0시 멕시코전, 박지성의 조언
로사노·에르난데스 역습 돋보여
메시 꽁꽁 얼린 아이슬란드처럼
체력 안배하며 공수 템포 조절을

스웨덴 압박에 손흥민 전방 고립
90분간 한국 유효슈팅 1개도 없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7위 한국은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24위)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 1차전에서 후반 20분 허용한 페널티킥 실점을 만회하지 못해 0-1로 졌다. 멕시코(15위), 독일(1위) 등 강호들과의 맞대결을 앞둔 한국은 16강 진출이 쉽지 않게 됐다. 스웨덴과의 A매치 역대 전적은 2무3패가 됐다.
 
후반 중반까지 0-0을 유지하던 양 팀의 승부는 이번 대회 처음 도입한 비디오판독시스템(VAR)에 의해 가려졌다. 후반 18분쯤 페널티박스 내 왼쪽 구역을 지키던 측면 수비수 김민우(상주)가 스웨덴 빅토르 클라에손(크라스노다르)의 볼을 빼앗기 위해 태클을 하다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정당한 수비 동작으로 판정했지만, VAR 시스템이 김민우의 파울을 짚어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2분 뒤 키커로 나선 스웨덴 주장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가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예선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가 18일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손흥민(왼족) 1대0으로 패한 뒤 아쉬워하는 김민우를 위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예선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가 18일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손흥민(왼족) 1대0으로 패한 뒤 아쉬워하는 김민우를 위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신태용(48) 감독의 ‘트릭’은 효과를 보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은 이날 스웨덴을 맞아 장신 공격수 김신욱과 힘이 좋은 황희찬을 투톱으로 기용했다. 또 스웨덴의 오른쪽 수비를 깨기 위해 손흥민을 왼쪽 날개로 투입했다. 막판까지 스타팅 멤버를 비밀에 부치는 한편 평가전에서 선보였던 4-3-3 포메이션 대신 4-4-2 카드를 들고 나왔다.
 
그러나 한국은 탄탄한 수비와 빠른 역습으로 맞선 장신 군단 스웨덴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중반 이후 공격에 나설 것이라던 스웨덴이 의외로 전반 초반부터 수비라인을 끌어올리며 적극적으로 공간을 파고들자 여러 차례 슈팅을 허용하며 불안감을 노출했다. 스트라이커 손흥민은 전방에서 고립됐고, 미드필더 구자철의 몸놀림도 무거워 보였다. 한국은 이날 5개의 슈팅을 기록했지만, 유효슈팅은 1개도 없었다.
 
수비진은 스웨덴의 공격을 막기 위해 몸을 던졌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나온 뼈아픈 실책 하나가 승부를 갈랐다. 특히 중앙 수비수 장현수의 플레이는 아쉬웠다. 후반 17분 볼을 다루다 스웨덴 공격수에게 공을 빼앗기는 결정적인 실수를 저질러 페널티킥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독일-멕시코 경기에서 멕시코 이르빙 로사노(22)가 첫 골을 터뜨린 뒤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와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독일-멕시코 경기에서 멕시코 이르빙 로사노(22)가 첫 골을 터뜨린 뒤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와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패배를 안고 출발한 한국의 여정은 가시밭길이다. 24일 0시 로스토프 나도누에서 열리는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하는 부담감을 안게 됐다. 멕시코는 지난 17일 ‘디펜딩 챔피언’ 독일과의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특히 ‘처키(Chucky)’ 이르빙 로사노(22·PSV 에인트호번)와 ‘작은 콩(치차리토·Chicharito)’ 하비에르 에르난데스(30·웨스트햄)를 막는 게 중요하다.
박지성 해설위원이 지난 17일 멕시코와 독일의 경기를 현장중계했다. 모스크바=박린 기자

박지성 해설위원이 지난 17일 멕시코와 독일의 경기를 현장중계했다. 모스크바=박린 기자

 
‘아즈텍 전사’들은 수비에 치중하다 빠른 역습으로 강호 독일을 무너뜨렸다. 박지성 해설위원(37)은 “멕시코가 독일의 전술적 약점을 잘 파악했고, 자신들 계획대로 경기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멕시코는 독일과의 경기에서 ‘역습의 정석’을 보여줬다. 전반 35분 상대 패스를 차단한 뒤 번개처럼 치고 올라갔다. 에르난데스가 날카롭게 패스를 찔러줬고, 로사노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볼을 한 번 접은 뒤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키 1m77㎝의 윙어 로사노는 2017~18시즌 에인트호번에서 17골을 터뜨렸다. 종종 침대 밑에 숨었다가 튀어나와 동료를 놀라게 한다고 해서 영화 ‘사탄의 인형’ 주인공 이름인 ‘처키’로 불린다. 박 위원은 “로사노는 역습에 특화된 선수다. 드리블·스피드·슈팅 능력을 다 갖춘 선수”라고 평가했다.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독일-멕시코 경기에서 독일의 토마스 뮐러와 멕시코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공중 볼경합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독일-멕시코 경기에서 독일의 토마스 뮐러와 멕시코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공중 볼경합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공격수 에르난데스는 2010년부터 6시즌 동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 뛰었다. 특히 첫 두 시즌은 박지성과 함께 뛰었다. 키가 1m75㎝로 작은 편이라 ‘치차리토’(스페인어로 ‘작은 콩’)란 닉네임을 이름 대신 쓴다.
 
박지성 위원은 옛 동료 치차리토에 대해 “역습 상황에서 원투패스로 독일 수비진을 무너뜨렸고, 마지막에 패스까지 했다. 독일 공격수 티모 베르너(라이프치히)라면 직접 차려고 했을 텐데 치차리토는 이타적인 플레이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고 칭찬했다.
 
박 위원은 또 “멕시코는 독일전과 다른 전술로 한국전에 나설 것이다. 상대 맞춤형 전술을 쓰는 오소리오 멕시코 감독이 똑같은 전술로 나오지는 않을 것”이라며 “멕시코는 한국전에서 전방압박을 많이 할 텐데, 그 상황에서 압박과 얇아진 수비를 뚫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아이슬란드 애런 군나르슨(왼쪽부터), 에밀 할프레드슨, 비르키르 브야르나손 등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러시아월드컵 D조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아르헨티나 막시밀리아노 메자(아래)를 가두며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아이슬란드 애런 군나르슨(왼쪽부터), 에밀 할프레드슨, 비르키르 브야르나손 등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러시아월드컵 D조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아르헨티나 막시밀리아노 메자(아래)를 가두며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성 위원은 실질적인 해법으로 지난 16일 아이슬란드-아르헨티나전을 예로 들었다. 아이슬란드는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얼음으로 얼리듯 꽁꽁 묶어 1-1 무승부를 끌어냈다. 박 위원은 “아이슬란드 선수들은 뭘 해야 하는지 스스로 알고 있다. 경기 중에도 체력을 안배하는 게 보였는데, 90분 경기인 걸 고려해 오버하지 않았고, 전술적으로 잘 준비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독일-멕시코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멕시코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독일-멕시코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멕시코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멕시코-독일전 관중 7만8011명 중 절반 가까이가 멕시코 팬이었다. 전통의상(판초·솜브레로) 차림으로 응원전을 펼쳤다. 한국-멕시코전이 열릴 로스토프 아레나의 관중석은 4만5000명 규모인데, 경기 날 멕시코 팬들의 초록 물결이 밀어닥칠 전망이다.
멕시코와 독일의 경기가 열린 모스크바를 찾은 멕시코 팬들. 모스크바=박린 기자

멕시코와 독일의 경기가 열린 모스크바를 찾은 멕시코 팬들. 모스크바=박린 기자

 
 박지성 위원은 “한국-멕시코전 경기장 분위기도 독일-멕시코전 때와 비슷할 전망”이라면서도 “월드컵을 경험한 선수들(손흥민·기성용 등)이 자신의 경험을 다른 선수들에게 잘 전달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니즈니노브고로드=송지훈 기자, 모스크바=박린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