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이니셔티브’ 및 자문위 발족

중앙일보 2018.06.19 00:38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정부는 전쟁 또는 분쟁지역에서 여성을 상대로 이뤄지는 성폭력을 근절하고 여성의 분쟁해결 기여를 장려하는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이니셔티브’를 19일 출범시킬 예정이다.
 
18일 정부 관계자는 “분쟁 지역에서의 성폭력을 근절하고 분쟁 해결 과정에서의 여성 참여를 확대하자는 내용을 담은 유엔 안보리 결의 1325호(2000년 채택) 이행에 기여하기 위해 정부 차원의 이니셔티브(주도권을 가지고 추진하는 사업 또는 구상)와 자문 위원회를 19일 출범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19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니셔티브 및 자문 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의 전시(戰時) 여성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는데 동참하고, 평화 및 안보와 관련한 여성의 기여를 확대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건설적으로 참여하려는 것”이라며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한 고통스러운 경험을 승화시켜 국제사회에 기여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의 이니셔티브 출범을 촉발시킨 것은 물론 위안부 문제”라며 “그 역사를 국제사회와 공유하면서 전시 여성 성폭력 치유에 앞장서자는 취지”라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취임 1주년 계기에 진행한 언론 브리핑에서 “국제사회에서 위안부 문제가 ‘전시 여성 성폭력’이라는 굉장히 심각한 인권문제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외교부로서 곧 발표할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강 장관은 “위안부 합의 문제와 관련해서는 10억 엔을 우리 예산으로 만들어 내고 화해·치유 재단의 향배에 대해 피해자, 단체들과 긴밀히 협의한다는 것에 대해 여성가족부가 지금 주도하고 있지만, 이 과정에 외교부도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0억 엔을 만들어 내는 예산 절차상에 까다로운 부분이, 기술적인 부분이 있어서 아직 그 문제를 지금 풀어나가는 부분이 남아있다고 최근에 전해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