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30 경제절벽에 절망하는데, 보수는 반공·국가주의 집착”

중앙일보 2018.06.15 01:04 종합 4면 지면보기
6·13 지방선거 참패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생존을 위한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양당 모두 14일 지도부가 사퇴하면서 일단 야권발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쏘아졌다.
 
야권 생존의 첫 번째 시나리오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통합이다. 일단 덩치를 불려 국회에서라도 생존을 도모하는 방식이다. 임혁백 고려대 정치학 교수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모두 지방선거 성적표를 받아본 후 합치지 않으면 생존이 힘들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으로 흩어진 보수세력을 규합해 큰 산맥부터 만들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새로운 인물들도 부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양당 일부에서도 이미 “뭉쳐야 산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관련기사
양당 통합의 관건은 각 당이 이후 치를 전당대회 결과다. 이미 한국당 전당대회 후보군으로 꼽히는 김무성 전 대표, 정우택 전 원내대표 등이 보수 통합과 재건을 내걸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상황이 복잡하다. 보수 재건을 내건 유승민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바른정당 계열과 중도세력 규합을 내건 안철수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국민의당 계열의 힘싸움이 불가피하다. 이 때문에 바른미래당이 국민의당 출신과 바른정당 출신이 다시 쪼개지는 상황을 예상하는 시각도 있다.
 
한국당 일부에서는 각당이 간판을 모두 내린 후 외부 세력과 함께 헤쳐 모이는 방안도 나오고 있다. 야권 관계자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모두 민심의 외면을 받았는데 두 당이 합쳐봤자 어떤 시너지 효과가 있겠냐”며 “차라리 원점에서 출발해 건전하고 합리적인 세력 간의 연합을 모색하는 게 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도 “이번 지방선거 결과는 유권자들이 한국당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같이 완전한 해체를 요구한 것”이라며 “인물부터 외교·안보·경제 등 각 분야의 정강 정책도 시대에 맞게 새로 만드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두 당 모두 정계개편을 장기 과제로 묻어둘 가능성도 크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양측 모두 패배하며 어느 한쪽이 주도권을 쥐기 어려운 데다 보수 재편을 이끌 간판 인사도 부재하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승리한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 등이 꼽히지만 원 지사는 “도정에 집중하겠다”며 관망 모드를 취하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도 “두 당 모두 대패를 하며 누가 주도권을 잡지 못한 만큼 당분간은 쇄신 경쟁에 돌입해 지지율을 높이는 작업에 주력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 다른 야권 관계자는 “이번 지방선거 전에도 야권 재편 등의 이야기가 나왔지만 꿈쩍하지 않은 건 국회의원의 생사가 걸린 총선이 아직 남았기 때문이다”며 “아직 여유가 있다고 생각한 의원들이 민심의 추이를 보며 버티기 모드로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경우 야권은 지도부 사퇴→비상대책위원회 구성→당 대표 선출→혁신기구 구성 등 기존 ‘위기 대응 매뉴얼’만 반복할 가능성이 있다.
 
정당 간 통합 등 정계개편으로 활로를 찾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김형준 명지대 교양학부 교수는 “기존 보수를 대표했던 올드보이들이 물러나고 새 인물이 나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평준 한신대 정치철학 교수도 “한국 보수의 재구성은 민심에 의해 강제되게 됐다”며 “국민과 역사에 대한 준엄한 사죄가 전제되고 그 사죄를 증명할 인적 청산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효성·홍지유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