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민주당 올킬 … 서울구청장 24:1, 경기·인천 기초단체장 38:3

중앙일보 2018.06.15 00:55 종합 8면 지면보기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광역의회도 독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관위의 14일 최종집계에 따르면 전국 광역의원 당선인 824명 중 민주당 후보는 647명으로 78.5%를 차지했다. 자유한국당 후보로 당선된 광역의원은 116명으로 전체의 17.9%에 불과했다.
 
서울 시의원 선거에선 민주당이 110석 중 102석을 차지하는 압승을 거뒀다. 전체 의석의 92%를 민주당이 가져갔다. 비례대표를 제외한 지역구 100석 중 민주당은 97석을 얻었다. 한국당은 강남구에서만 3석을 얻는 데 그쳤다. 경기 도의원 선거에선 129개 지역구 의석 중 128석을 민주당이 차지했다. 한국당 후보가 1위를 차지한 곳은 단 1곳(여주 2선거구)에 불과했다. 부산 시의원 선거에서도 42개 지역구 의석 중 38석을 민주당이 가져갔다. 한국당은 4석에 그쳤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관련기사
전국 광역의회 17곳에서 한국당이 다수당을 차지한 지역은 대구와 경북 2곳뿐이다. 나머지 15곳에선 민주당이 다수당이다. 기초의회에서도 민주당 강세가 이어졌다. 전체 기초의원 당선자 2927명 중 민주당은 1638명, 한국당은 1009명이었다.
 
‘메가 기초단체장’ 선거도 민주당이 싹쓸이했다. 인구 100만 명 이상인 경기도 수원·고양·용인과 경남 창원시에서 모두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강원도에서도 18개 기초단체장 중 11곳에서 민주당이 승리해 과반을 넘었다. 한국당은 5곳에 그쳤다. 강원도는 전통적으로 보수성향이 강한 지역이다. 2014년 지방선거 때는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이 강원 지역 기초단체 15곳에서 당선자를 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지난해 대선과 올해 지방선거를 거치며 민주당과 한국당 격차는 더욱 벌어지는 추세다. 지난해 대선 때 서울에서 문재인 민주당 후보의 득표율은 42.3%, 홍준표 한국당 후보는 20.8%로 21.5%포인트 차이였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선 박원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김문수 한국당 후보에게 29.5%포인트를 앞섰다. 부산에선 지난 대선 당시 문 후보에게 38.7%의 지지를 보내 홍 후보(32.0%)와 6.7%포인트 차이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번 부산시장 선거에선 양당의 차이가 18.0%포인트(민주당 오거돈 55.2%, 한국당 서병수 37.2%)로 벌어졌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는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에 기댄 선거였다”며 “인물보다는 정당에 투표하는 경향이 이번 지방선거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여당 압승에 대해 “선거 결과에 결코 자만하거나 안일해지지 않도록 각별히 경계하겠다. 국민께서 정부에 큰 힘을 주셨다”고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정 전반을 다 잘했다고 평가하고 보내준 성원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며 “모자라고 아쉬운 부분이 많을 텐데도 믿음을 보내셨다. 그래서 더 고맙고 더 미안하다”고 말했다.
 
강기헌·정종문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