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성제 MBC센터장 “이재명 측에서 ‘여배우 스캔들’ 묻지 말아 달라 요구”

중앙일보 2018.06.14 21:0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왼쪽)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에 있는 자신의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출구조사 발표를 본 뒤 지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왼쪽)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에 있는 자신의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출구조사 발표를 본 뒤 지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경기지사로 당선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인터뷰 태도 논란과 관련, 당시 선거개표방송에서 이재명 당선인과 인터뷰를 진행했던 박성제 MBC 취재센터장이 입장을 밝혔다.  
 
박 센터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신없이 방송을 진행하면서 인터뷰 연결을 기다리던 중, 이 후보 측에서 ‘모 여배우의 이름이나 스캔들 내용을 묻지 말아달라’고 요구했다는 전언을 들었고 ‘알았다’고 수용했다”며 “굳이 스캔들 상대방까지 거론할 필요는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 센터장은 “하지만 저희는 경기지사가 된 이 후보가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들을 앞으로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지 묻고 싶었다”며 “저와 김수진 앵커가 준비한 질문도 ‘선거 과정에서 이런저런 어려움을 겪었는데 앞으로 경기도지사가 된 후 비판자들을 어떻게 설득하고 포용할 것인가’였다”고 설명했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그는 “그런데 이 후보는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안 들린다’면서 이어폰을 빼버리고 빠져나갔다”며 “기자가 질문하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본질을 묻는 것은 직설적으로 표현하지 않아도 가능하다. 물론 정치인이 질문에 답하지 않을 자유도 저는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자든 정치인이든 그 판단에 책임을 지면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당선인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치러진 지난 13일 MBC와 인터뷰에서 김수진 앵커가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었다”며 질문을 하려 하자, “잘 안 들린다.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며 김 앵커의 말을 끊으며 인터뷰를 중단했다. 이 당선인은 이후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많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며 “ 어제 사실 언론사와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는 약속을 했다. 그러나 단 한 군데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 그런 이야기를 해서 제가 좀 언짢았다”고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