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만에 검사장 3명, 잇따라 사표…검찰 고위간부 인사 임박

중앙일보 2018.06.14 20:39
검찰 고위직 인사가 임박한 가운데 공상훈(59·왼쪽) 인천지검장과 안상돈(56·20기) 서울북부지검장이 14일 잇달아 사의를 표명했다. [연합뉴스]

검찰 고위직 인사가 임박한 가운데 공상훈(59·왼쪽) 인천지검장과 안상돈(56·20기) 서울북부지검장이 14일 잇달아 사의를 표명했다. [연합뉴스]

 
 
공상훈(59ㆍ사법연수원 19기) 인천지검장은 14일 검찰 내부통신망 e프로스에 “내가 떠나더라도 대한민국 검찰이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국민들로부터 더욱 사랑받고 신뢰받는 조직으로 거듭나기를 응원하겠다”고 고별사를 남겼다. 왕재산 간첩 사건 등 검찰 내 대표적인 공안통으로 불렸던 공 지검장은 문무일 검찰총장의 사법연수원 한 기수 후배다. 공 지검장의 용퇴 소식이 알려진 직후 안상돈(56ㆍ20기) 서울북부지검장 역시 e프로스에 ‘이제 떠날 때가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날 오후 늦은 시간 신유철(53 ㆍ20기) 서울서부지검장 역시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유철 서울서부지검장 역시 14일 오후 늦은 시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신유철 서울서부지검장 역시 14일 오후 늦은 시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승진 여부가 불투명한 선배 검사들이 후배들에게 길을 터주기 위해 용퇴를 결심한 것 아니겠냐"며 “비워지는 자리만큼 그다음 기수에서 자연스레 고검장 승진자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용퇴 의사를 밝힌 검찰 고위간부 가운데 공 지검장과 안 지검장은 대구ㆍ경북(TK) 출신이다. 공 지검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낸 최경환(63·구속) 의원과 대구고 동문이다. 안 지검장 역시 경북 김천 출신이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경북 안동 출신인 김강욱(60ㆍ19기) 대전고검장이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고검장은 사퇴 의사를 밝히며 “검찰개혁 관련 정부 안이 곧 발표된다는데 검찰 구성원에게 그 내용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고 적었다. 안상돈 지검장도 “밤낮없이 업무에 매진해 온 검찰 구성원들이 비난을 받고 권한을 박탈당한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고 썼다. 
 
법무부 관계자는 "올 상반기 검사장 승진 인사는 법무부가 인사위원회를 개최한 후, 대검과 조율과정을 거쳐 다음 주쯤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