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년 폭염 사망자 11명 중 6명 노인...올해도 폭염주의

중앙일보 2018.06.14 16:54
지난해 폭염으로 숨진 사망자 총 11명 중 6명이 만 65세 이상 노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폭염으로 인한 온열 질환에 걸린 사람도 4명 중 1명도 노인이었다.
 
보건복지부는 올해도 여름에 폭염이 자주 발생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노인은 폭염피해를 당하지 않게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14일, 복지부에 따르면 2017년 전체 온열질환자는 1574명이며, 이 가운데 만65세 이상 노인은 397명(25.2%)이었다. 지난해 폭염으로 총 11명이 숨졌는데, 이 중에서 만 65세 이상은 절반이 넘는 6명(54.5%)이었다. 지난해 만65세 이상이 폭염으로 숨진 장소는 밭(2명), 길가(1명), 집 주변(1명), 산(1명), 비닐하우스(1명) 등이다.
 
복지부는 "폭염으로 말미암은 온열질환 신고현황을 분석한 결과, 사망자 중 만 65세 이상 노인의 비중이 높고, 주로 무더위 시간대에 농사일하다가 폭염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낮에는 논밭일 등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히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복지부는 폭염대응 행동요령을 발표하며 ▲ 라디오나 TV의 무더위 관련 기상상황에 매일 주목할 것 ▲ 물을 자주 마실 것 ▲ 시원하게 지낼 것 ▲ 더운 시간대 오후 12∼5시에는 휴식 ▲ 응급상황 시 비상연락처(119, 1661-2129)로 연락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복지부는 폭염특보 발령 때 취약 독거노인 약 24만명을 대상으로 생활관리사가 매일 전화를 하거나 직접 방문해 안전을 확인하도록 했다.
 
하절기 7∼8월에 전국 약 6만5000개 경로당에 월 10만원(2017년 월 5만원)씩 냉방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독거노인 사랑잇기 사업'에 참여하는 민간기업·단체 110여 곳의 후원을 받아 폭염에 취약한 독거노인에 선풍기 등 냉방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올해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 23.6℃보다 높으며 평균 폭염일수도 10.5일(평균 온도시 폭염일수) 이상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폭염은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2011~2017년 온열질환자수 및 폭염일수 발생 추이 [사진 보건복지부]

2011~2017년 온열질환자수 및 폭염일수 발생 추이 [사진 보건복지부]

기상청은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보이는 경우 폭염주의보를,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이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폭염경보를 발령한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