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청래 "홍준표, 최악의 망언···정신줄 통째로 넘겼나"

중앙일보 2018.06.14 16:19
 
‘6‧13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를 선언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와 예의가 없다”고 비판했다.
 
14일 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는 홍 대표 발언에 대해 “홍준표 대표, 정신줄을 통째로 넘겼는가?”라고 맹비난했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이어 정 전 의원은 “선거에서 참패하고 물러가는 당 대표의 사퇴 변이 정녕 이래서야 되느냐”며 “국민이 나라를 팔아먹었다는 건가? 국민에 대한 적대감을 표출한 최악의 망언이라 나는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졸장부의 태도”라며 “지겹다. 더 이상 안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제게 있다”고 썼다.
 
그러면서 “오늘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대표직 사퇴를 공식화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