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봉하마을 찾은 김경수 "盧 대통령 그토록 원했던···"

중앙일보 2018.06.14 15:00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부인 김정순씨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부인 김정순씨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알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았다. 김 당선인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당선 사실을 고했다.
 
참배를 마친 김 당선인은 방명록에 ‘대통령님과 함께 했던 사람 사는 세상의 꿈, 이제 경남에서 시작합니다. 편히 쉬십시오. 사랑합니다’라고 적었다.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남긴 방명록. [뉴스1]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남긴 방명록. [뉴스1]

김 당선인은 묘역을 벗어나기 전 기자들에게 소회를 밝혔다. 그는 “지역주의를 뛰어넘은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고 있다”며 “부산과 울산, 경남 시민들이 노무현 대통령께서 그토록 원했던 것처럼 지역주의를 뛰어넘은 국가 균형발적과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역사의 페이지로 만들어 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정 방향에 대해서는 ‘경제와 민생’을 살리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김 당선인은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가능하면 실용과 변화 기조에 맞게 실무적으로 꾸려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오른쪽)이 14일 오전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묘역에서 큰절을 하고 있다. 왼쪽은 김정호 김해을 보궐선거 당선인.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오른쪽)이 14일 오전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묘역에서 큰절을 하고 있다. 왼쪽은 김정호 김해을 보궐선거 당선인. [연합뉴스]

김 당선인은 이날 창원 충혼탑과 국립 315 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봉하마을을 찾았다. 오후엔 창원 상남시장과 진해 충장로, 김해 율하 등을 돌며 당선인사를 할 계획이다.  
 
한편 김 당선인의 봉하마을 방문에는 김해을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김정호 전 청와대 대통령 기록관리비서관, 재선에 성공한 허성곤 김해시장, 민홍철 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 등이 함께했다.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지지자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다. [뉴스1]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지지자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다. [뉴스1]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