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북미회담 낮게 평가하는 건 민심과 동떨어져”

중앙일보 2018.06.14 14:37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이후 한미 공조 방안 협의를 위해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이후 한미 공조 방안 협의를 위해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6‧12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건 민심과 동떨어진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한 시간 동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서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으며 두 사람은 회담의 성과를 함께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은 북미회담 결과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그 의지는 굉장히 빠르고 크게 무엇인가를 이뤄내고 싶어하는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회담 합의 내용을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한미 간 공조 체제와 협력 체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핵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달라는 부탁을 한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게 노력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또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 발견 및 송환과 관련해 남북미가 공동으로 작업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