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이번 선거는 홍준표 대표에 대한 심판”

중앙일보 2018.06.14 10:43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새벽 경남 창원시 성산구 STX 빌딩에 있는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새벽 경남 창원시 성산구 STX 빌딩에 있는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였던 경남지사 선거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으로 마감했다. 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은 14일 이번 결과와 관련해 “1년 동안 문재인 대통령이 고군분투하고 계시지만 대선 결과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도민들이 확실하게 지방선거를 통해 심판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확실하게 이번에 홍 대표가 도지사를 맡았던 이전 도정에 대해서 도민이 분명히 평가해준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 시대를 열어가고 있는 과정에서도 민심과 여론과 (홍 대표가) 동떨어져 있다고 국민이 보고 있다”며 “국민의 평가를 겸허히 받아들이는 것이 정치인의 도리”라고 했다. 다만 김 당선인은 ‘홍 대표가 그만둬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홍 대표가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 당선인은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선 “거리낄 것이 있었으면 제가 먼저 특검을 요구했겠는가”라고 반문한 뒤 “더군다나 야당 추천 특검이었다. 이번 도정 과정에서 특검으로 진실을 밝히기 위한 조사에 충분히 협조하겠지만 도정에는 아무 문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지사 당선 후 더 큰 꿈을 꾸냐’는 질문에는 “성공한 경남지사가 되는 게 훨씬 중요하다. 여기에 올인할 것”이라면서도 “봉하마을에 돌아가 대통령님 기념관 관장이 되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오전 3.15 국립묘지를 갔다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이 있는 봉하마을에 들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노 전 대통령이) ‘고생했다’고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