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바른미래 대표 사퇴 "개혁보수 선택 못 받았다"

중앙일보 2018.06.14 09:59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 출구조사를 지켜보던 중 눈감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 출구조사를 지켜보던 중 눈감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개혁 보수의 길 국민 기대에 못 미쳤다"라며 "국민 선택 무겁게 받아들여 모든 것 내려놓고 성찰의 시간 갖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을 다했지만,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며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헤아려 어떻게 민심을 얻을지 진심 어린 노력을 하겠다. 대한민국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심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개혁보수의 힘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 변화가 없다.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장 눈앞에 이익에만 빠지지 않고,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 보수가 국민의 사랑을 받을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