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사설] 진보 교육감 독주 시대 … 급진적 교육 실험은 안 된다

중앙일보 2018.06.14 02:25 종합 30면 지면보기
초·중·고교 교육에 막강한 권한을 가진 17개 시·도 교육감 선거에서 친전교조·진보 성향 후보가 대거 당선됐다. 보수·중도 교육감 당선은 서너 곳에 불과하다. 진보 교육감 13명이 선출된 4년 전 선거의 판박이다. 진보 측은 현직 프리미엄과 단일화 덕을 본 반면 보수 측은 대부분 사분오열돼 참패했다. 교육감 선거는 ‘깜깜이 선거’로 비유된다. 그럼에도 유권자의 선택은 존중돼야 한다. 좋든 싫든 우리는 이제 진보 교육감 독주 시대를 맞게 됐다.
 
지난 보수 정권의 교육부와 진보 교육감들은 혁신학교와 무상교육·보육 등 사안마다 충돌해 교육 현장에서 혼선을 빚기 일쑤였다. 이번엔 진보 정권 아래 맞는 진보 교육감 시대인 만큼 상황이 다르다. 외고·자사고 폐지, 혁신학교, 교장공모제 확대, 학교민주화, 통일교육 같은 진보 측이 강조해 온 교육 정책들이 더욱 탄력을 받을 건 자명하다. 진보 교육감들은 “촛불로 정권은 바뀌었지만 교육 현장은 여전히 근본적인 변화와 개혁이 필요하다” “촛불 혁명 이후 새로운 교육체제에 대한 열망이 높아지고 있다”며 표를 호소했다. 교육 정책의 과속과 폭주를 염려케 하는 대목이다.
 
진보와 보수의 대립·논쟁으로 교육 현장이 휘둘리는 일이 반복돼선 곤란하다. 교육에서 중립과 탈(脫)정치가 강조되는 까닭이다. 새로 ‘교육 소통령’이 된 진보 교육감들은 이를 염두에 두고 학교 현장의 혼란을 부추기는 급진적 교육 실험을 삼가야 한다. 오로지 학생 중심의 안정적인 교육행정으로 공교육을 살리는 데 성심을 다해 주길 바란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