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부·울·경이 디비졌다’ 통째로 넘긴 한국당

중앙일보 2018.06.14 01:34
6·13지방선거가 열린 1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경남 창원시 성산구 STX빌딩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손을 들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지방선거가 열린 1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경남 창원시 성산구 STX빌딩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손을 들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큰 관심사였던 경남지사 선거에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됐다. 부산에서도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울산의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당선이 확실한 상태다. 이로써 민주당은 부·울·경 광역자치단체장을 모두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14일 오전 1시 30분 현재 경남지사 선거에서 김경수 후보는 50.2%를 얻어 45.7%의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를 제치고 당선 확실권에 들어섰다.  
 
김경수 후보는 민주당 계열 정당 소속으로 당선된 첫 번째 경남지사를 가져갈 예정이다. 김 후보는 경찰 조사를 받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 속에서 선거를 치렀지만, 결과적으로 드루킹 사건이 선거 당락을 뒤집어놓지는 않았다.  
 
부산에서도 첫 민주당 소속 시장이 탄생했다.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주인공이다. 같은 시각 54.5%의 득표율을 보이면서 38.0%의 서병수 자유한국당 후보를 앞서며 당선이 확실시 해지고 있다. 부산시장 네 번째 도전 만의 첫 당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울산시장에 도전장을 낸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당선이 확실시됐다. ‘보수 텃밭’으로 불리는 울산 지역에서 최초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장의 탄생이다. 송 후보는 1980년대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영남 인권변호사 3인방으로 불린 인사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