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의원 재보선 잠정투표율 60.7%…작년 4‧12 보다 6.8%p ↑

중앙일보 2018.06.13 20:23
6·13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가 끝난 13일 오후 대전무역전시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직원과 개표사무원들이 투표용지를 분류작업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6·13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가 끝난 13일 오후 대전무역전시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직원과 개표사무원들이 투표용지를 분류작업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의 잠정 투표율이 60.7%로 집계됐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가 마감된 13일 오후 6시 현재 투표율이 60.7%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경북 한 곳에서만 치러졌던 4‧12 재보선 당시 최종 투표율(53.9%)보다 6.8%p 높은 수치다.
 
투표율은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이 합산돼 반영된 수치다. 지난 8~9일 진행된 사전투표율은 21.07%였다.
 
이번 재보선은 사상 처음으로 지방선거와 함께 열렸다.
 
지역구별로 보면 전남 영암‧무암‧신안(71.5%)이 유일하게 70%대를 돌파하며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이어 경북 김천(69.9%), 울산 북구(65.6%), 충북 제천‧단양(63.3%) 순이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지역구는 충남 천안갑(48.8%)으로 유일하게 50%대를 넘지 못했다.
 
재보선 지역은 서울 노원병과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인천 남동갑, 광주 서구갑, 울산 북구, 충북 제천·단양, 충남 천안갑과 천안병, 전남 영암·무안·신안, 경북 김천, 경남 김해을 등 총 12곳이다.
 
국회의원 재보선이 두 자릿수 지역에서 치러지기는 2000년 이후 세 번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