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14일 NSC 전체회의…"북미회담 후속조처 논의"

중앙일보 2018.06.13 15:42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 앞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나는 장면을 생중계 화면으로 지켜봤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 앞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나는 장면을 생중계 화면으로 지켜봤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4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3일 밝혔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합의 내용에 기반한 후속 조처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 그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