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투표용지 최대 8장…당선자 윤곽 오후 10시 30분쯤 나올 듯

중앙일보 2018.06.13 01:11
6.13 지방선거가 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만 4134개의 투표소에서 동시 진행된다. 사전투표와 거소투표는 13일 오후 1시부터 집계에 반영된다. 개표상황은 같은 홈페이지 ‘개표진행상황’ 메뉴에서 실시간 확인할 수 있으며 최초 개표결과는 오후 7시 30분쯤 확인할 수 있다.  
지난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종합상황실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CCTV를 통해 6·13선거 사전투표함 보관장소를 감시하고 있다. 전남 장성군은 이번 사전투표에서 43.72% 투표율로 전국 1위 기록했다. [뉴시스]

지난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종합상황실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CCTV를 통해 6·13선거 사전투표함 보관장소를 감시하고 있다. 전남 장성군은 이번 사전투표에서 43.72% 투표율로 전국 1위 기록했다. [뉴시스]

 
선관위 측은 저녁 10시 30분쯤 각 지역의 당선자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나 접전지역은 14일 새벽에야 나올 것으로 보인다.
 
투표용지만 8장, 2차례 투표까지 이번 지방선거는 유권자들도 챙겨야 할 것이 많다.
 
투표용지는 최대 8장으로 ‘1차 투표용지’와 ‘2차 투표용지’로 2차례 나눠 배부된다. 1차 투표용지와 2차 투표용지는 색으로 구분된다. 1차 투표용지는 광역단체장, 기초단체장, 광역시도교육감, 재보선 국회의원용이다. 재보선 국회의원 선거가 없는 지역에서는 3장을 받게 된다. 2차 투표용지로는 지역구 광역의원, 지역구 기초의원, 비례대표 광역의원, 비례대표 기초의원을 뽑는다.
 
사전투표와 달리 본 투표는 지정된 장소에서만 투표해야 한다.  유권자가 투표할 장소는 선거관리위원회가 발송한 투표안내문에 약도와 함께 기재돼 있다. 실수로 투표안내문을 잃어버렸다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들어가 ‘내 투표소 찾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거일 [6월 13일] 투표 이렇게 합니다. [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일 [6월 13일] 투표 이렇게 합니다. [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투표하러 갈 때는 반드시 신분증을 가져가야 한다.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공공기관이 발행한 증명서 둥 하나를 챙겨 가면 된다.

기표소에 설치된 ‘기표도장’ 외에 펜으로 체크하거나 자신이 가져간 도장을 찍으면 무효표가 된다. 투표용지에 낙서하거나, 두 명 이상의 후보에게 투표해도 무효표가 된다.

‘인증샷’ 또한 주의해야 한다. 엄지를 올리거나 브이자를 하는 것과 같이 특정 후보를 떠올리는 제스쳐를 취하는 건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당일 후보자와 사진을 찍어 SNS 등에 올리는 것도 괜찮다. 하지만 기표소 내에서 사진을 촬영하거나, 투표용지를 촬영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 사항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