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정 없던 서명식, 트럼프 오찬 뒤 발표

중앙일보 2018.06.13 00:37 종합 6면 지면보기
“굉장히 재능이 많고, 나라를 사랑하는 사람이다.”  
 

트럼프 “백악관에 김 위원장 꼭 초청”
김정은 “세계는 중대 변화 보게 될 것”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이렇게 묘사했다. 이날 오후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진행된 ‘세기의 서명식’에서다. 이날 서명식은 당초 예정에 없었다. 갑작스럽게 잡힌 일정이 알려진 건 트럼프 대통령의 입을 통해서였다. 그는 김 위원장과 두 차례의 회담과 오찬을 함께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서명하러 이동 중”이라고 말했다.
 
이후 오후 1시39분(현지시간)쯤 두 정상은 서명 장소에 나란히 들어섰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에 앞서 먼저 “아주 중요한 문서에 서명하게 될 것”이라며 “이 문서는 상당히 포괄적인 문서”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양국 모두가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과거를 걷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문건에 서명하게 된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해 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김 위원장에게 악수를 청했고, 서명이 시작됐다.  
 
두 정상은 한글과 영어로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두 개의 공동성명 문서에 두 번씩 서명했다. 이후 두 정상 옆에 서서 대기하던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이 서명이 이뤄진 문서를 교환했고, 다시 두 차례의 서명이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침묵을 지킨 김 위원장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양측이 만족할 만한 결과”라는 등 끊임없이 말을 이어갔다. 마지막 서명 이후 김여정과 폼페이오가 문서를 교환했다.  
 
김 위원장은 이를 받고 한 번 들여다본 후 바로 덮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언론 쪽으로 펼쳐 보였다. 이어 김 위원장과 문서를 주고받으며 다시 한번 악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별한 관계가 오늘 시작됐다. 누가 기대하고 예측했던 것보다 좋은 만남과 결과로 이어질 것이다. 김 위원장께 감사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할 것이냐는 질의에 “틀림없이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두 정상은 서명장을 떠났다. 이 모든 과정은 10분이 안 된 오후 1시45분쯤 끝났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