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핵 포기할 겁니까" 세번 연속 질문에 김정은 대답은

중앙일보 2018.06.12 13:15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트위터 갈무리]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트위터 갈무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취재진으로부터 수차례 ‘비핵화’ 관련 질문을 받았지만,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12일 김 위원장은 이날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마친 뒤 확대 회담을 하기 위해 이동하는 도중 회담장 입구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다.
 
한 기자가 먼저 ‘김 위원장님, 비핵화를 하실 겁니까’라고 연거푸 물었지만, 김 위원장은 아무 답변도 하지 않았다고 백악관 풀기자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미스터 김(Mr. Kim), 당신은 핵무기를 포기할 겁니까’라는 질문까지 세 번 연속으로 비핵화 질문을 받았지만 역시 답변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걸으면서 기자들이 외치며 쏟아내는 질문에도 별다른 반응을 내보이지 않으며 말을 아꼈다고 풀기자는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단독회담이) 매우, 매우 좋았다. 훌륭한 관계”라며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다. 함께 협력해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회담 성과에 기대감을 높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