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편의점 직원에 흉기 휘두르고 자해한 20대 여성 현장서 사망

중앙일보 2018.06.09 17:22
편의점 자료 사진으로,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편의점 자료 사진으로,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경기 고양시 한 편의점에서 20대 여성이 갑자기 직원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자해한 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9일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쯤 고양시 덕양구 삼송동의 한 편의점에서 A씨(29·여)가 들어와 점원 B씨(21·여)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A씨는 매장에 진열된 흉기를 고른 뒤 갑자기 B씨에게 ‘엎드려라’고 말하고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즉시 편의점 밖으로 달아났지만 이 과정에서 A씨가 휘두른 흉기에 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편의점 밖으로 나와 자신의 몸을 수차례 찔러 결국 그 자리에서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신분증이나 휴대전화 등이 없어 지문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지만 아직까지 가족들과 연락이 닿지 않아 구체적인 범행동기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A씨 주변인과 편의점 인근 폐쇄회로(CC)TV 확인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