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투표’ 표창원 겨냥한 하태경 “주진우보다 비겁해”

중앙일보 2018.06.09 16:22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양광삼 기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양광삼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관련한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표창원 민주당 의원을 향해 “주진우보다 더 비겁해 보인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9일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표 의원이 이재명의 당락 이후 민심을 보고 입장을 정하겠다고 한다. 양심보다도 정파와 인기 영합이 먼저란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재명 사기극을 계기로 진보진영에서도 알곡과 쭉정이가 분리되고 있다”며 “공지영의 용감한 폭로와 주진우의 비겁한 침묵은 누가 진보의 미래인지 극명하게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앞서 표 의원은 전날(8일) 배우 김부선과 스캔들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이 후보에 대해 당 지지자들의 우려가 나오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 후 자세한 말씀 드리겠다”며 일단은 민주당 후보를 지지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자신의 발언을 놓고 일부 네티즌의 반발이 나오자 표 의원은 “여러분의 마음은 이해하지만, 권력을 위해 국정농단 극우 정당에 들어간 사람을 훌륭하다고 칭찬하며 지지하는 말씀과 당선 가능성이 거의 제로인 사람이 네거티브 일변도로 선거와 정치를 더러운 흙탕물로 만드는 행위에 박수치는 모습엔 결코 동의할 수 없다”는 글을 또 한 번 게재하며 이 후보의 지지를 촉구하는 입장을 고수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