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명희,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혐의'로 11일 소환조사

중앙일보 2018.06.09 13:29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4일 오후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되자 대기 중이던 종로경찰서를 떠나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4일 오후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되자 대기 중이던 종로경찰서를 떠나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필리핀 출신 가사 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69)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11일 출입국당국의 조사를 받는다.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11일 오전 10시 이씨를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러 조사한다고 9일 밝혔다. 같은 혐의로 지난달 24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역시 9시간가량 조사받았다. 앞서 이씨는 운전기사와 경비원에 상습적으로 폭언·폭행한 혐의로 두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씨는 필리핀인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가장해 입국시킨 뒤 자신의 집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출입국당국은 이씨가 외국인 가사도우미 고용이 불법인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현지에서 가사도우미를 모집해 데려오는 데 얼마나 관여했는지 등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당국은 이씨와 그의 딸 조현아 전 부사장 등 한진그룹 회장 일가가 10여 년 동안 20명 안팎의 외국인 가사도우미를 국내에 불법 입국시켜 가사도우미로 일하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5년인 공소시효를 고려하면 법적 처벌이 가능한 불법고용 규모는 10명 안팎이다. 조 전 부사장은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고용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이들을 국내에 초청하는 데 관여한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