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홈 시네마’에 다가가는 삼성, 북유럽 오디오 ‘스타인웨이 링돌프’와 파트너십

중앙일보 2018.06.08 11:32
삼성전자의 차세대 TV ‘더 월’에 북유럽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스타인웨이 링돌프’가 탑재된 AV 패키지가 8일 전 세계에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인 ‘인포콤2018’에서 덴마크의 고품격 오디오 업체 스타인웨이 링돌프(Steinway Lyngdorf)’와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8'에 전시된 삼성의 '더 월 프로페셔널'과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사운드 시스템이 결합된 최고급 AV 패키지를 관람객들이 관람하고 있는 모습. [사진 삼성전자]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8'에 전시된 삼성의 '더 월 프로페셔널'과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사운드 시스템이 결합된 최고급 AV 패키지를 관람객들이 관람하고 있는 모습. [사진 삼성전자]

이번 전시에서 삼성은 올해 초 미국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선보였던 ‘마이크로 LED 모듈 TV용 디스플레이인 ‘더 월 프로페셔널’과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사운드 시스템이 결합한 최고급 AV(오디오&비주얼) 패키지를 전시했다. 삼성전자는 8일부터 전 세계 스타인웨이 링돌프 유통 채널을 통해서도 ‘더 월’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스타인웨이 링돌프’는 160년 역사의 미국 피아노 브랜드인 ‘스타인웨이&선스(Steinway & Sons)’와 오디오계 거장인 덴마크의 피터 링돌프가 합작해 2005년 설립한 회사다.  
 
삼성전자의 ‘더 월 프로페셔널’은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자발광 LED 디스플레이다. 마이크로미터(μm) 단위의 초소형 LED를 이용함으로써 백라이트와 컬러필터를 없앴다. LED 자체를 광원으로 쓴다. 삼성전자 측은 “더 월 프로페셔널은 색 순도가 높은 소자를 사용해 LED 사이니지보다 정확하고 넓은 색 표현이 가능하고 어두운 암실뿐만 아니라 밝은 야외에서도 최고의 화질을 구현한다”고 설명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8'에 전시된 삼성의 '더 월 프로페셔널'과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사운드 시스템이 결합된 최고급 AV 패키지를 관람객들이 관람하고 있는 모습. [사진 삼성전자]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8'에 전시된 삼성의 '더 월 프로페셔널'과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사운드 시스템이 결합된 최고급 AV 패키지를 관람객들이 관람하고 있는 모습. [사진 삼성전자]

관련기사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모델 B’ 오디오 시스템은 정교하게 제작된 양지향성 다이폴(Dipole) 스피커와 독자 기술인 ‘룸 퍼펙트(Room Perfect)’를 적용해 순수한 원음과 생생한 사운드를 재현할 수 있다. 스타인웨이 링돌프에 따르면, 룸 퍼펙트는 스피커가 공간 내 가구 배치와 방 모양, 크기 등 환경을 인지하고 보정해 최적의 이퀄라이징을 자동으로 설정하는 기술이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더 월’의 홈 시네마 사업 진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과 하이엔드 오디오 기술이 결합한 최고급 패키지로 AV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터 링돌프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설립자는 “최첨단 디스플레이와 예술적인 음향 시스템의 만남으로 차세대 시청 경험을 새롭게 정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