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 아빠, ○○ 엄마" 이런 부부, 은퇴 후가 위험하다

중앙일보 2018.06.08 07:02
[더,오래] 박혜은의 님과 남(24)
어쩌면 ‘진짜 부부생활’은 은퇴 후부터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결혼 직후에는 서로가 새로운 생활에 적응하느라 바빴을 테고 그러다 아이가 생기면서 육아와 직장 생활로 남편과 아내는 각자의 영역에서 바쁜 일상을 시작하게 됩니다. 그리고 아이가 다 자라 독립할 즈음이 되면 직장생활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오는 시기가 되죠.
 
오롯이 둘만의 시간을 보내게 되는 진짜 부부생활, ‘부부생활 시즌 2’는 이때부터 시작되는 건 아닐까요? 새로운 사람을 만나거나 해보지 않았던 일을 시작할 때 우리는 적응하기까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함을 잘 알고 있습니다.
 
각자의 영역에서 생활하다가 맞는 은퇴 후가 진짜 부부생활의 시작이라고 볼 수 있다. [일러스트=김회룡]

각자의 영역에서 생활하다가 맞는 은퇴 후가 진짜 부부생활의 시작이라고 볼 수 있다. [일러스트=김회룡]

 
각자의 영역에서 서로가 바쁜 생활을 보내고 은퇴 후 다시 만나게 되는 남편과 아내는 상대방에 대해 그동안 알고 있는 것과 상당부분 달라져 있을 수 있죠.
 
얼마 전 보게 된 책 한 권이 있습니다. 2014년 일본의 의사이자 저자 ‘호사카 타카시’가 발간한 『아직도 상사인 줄 아는 남편, 그런 꼴 못 보는 아내』라는 제목의 책입니다.
 
이쯤 되면 왜 또 남자만 가지고 그러냐며 억울함이 올라오겠습니다만 베이비부머 시대에 태어난 지금 은퇴 시기의 부부를 이야기하자면 아무래도 직장에서 돌아온 남편, 그 남편을 맞이하는 아내의 설정이 많을 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죠.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잘 안다고 넘어갈 것이 아니라 의식하고 노력하지 않으면 감정 소통 통로가 막혀 서로 짜증 유발자가 됩니다. 이 책은 그런 위기의 부부에게 앞으로의 인생을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은퇴 후가 위험한 부부 유형 8가지  
먼저 책에서는 이런 부부일수록 은퇴 후가 위험하다고 말합니다.
 
은퇴 후가 위험한 부부 유형
□ 나는 좋은 남편(아내)이라고 생각한다.
□ 부부간 대화의 주제는 대부분 자녀나 손자, 손녀 이야기이다.
□ 부부간 공통의 취미가 없다.
□ 서로 ○○ 아빠, ○○ 엄마로 부르고 있다.
□ 남편(아내)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싸우게 될 것이 뻔하기 때문에 그냥 참는다.
□ 남편(아내)이 제일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른다.
□ 자식에게 좋은 부모이면 그것으로 괜찮다고 생각한다.
 
몇 가지쯤 본인에게 해당하고 있나요? 책에서는 은퇴 후가 위험한 남편과 아내에게 각각의 조언을 건넵니다. 다른 곳에서도 많이 이야기되는 것을 몇 가지 추려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남편의 경우라면 
▶아내는 부하직원이 아니니 상사의 입장에서 잔소리는 멈추고 아내만의 물리적, 정신적 공간을 만들어 줄 것 
▶할 일이 없다는 것은 고문과 같으니 매일 집에서 나갈 것 
▶공부, 체육 활동, 자원봉사 무엇이든 할 일을 만들 것.
 
아내의 경우라면 
▶남편을 비난하려 들지 말 것 
▶지적하기 전에 칭찬을 통해 동기부여 해 줄 것 
▶손주 의존증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할 것.
 
많은 은퇴 전문가가 비슷한 내용의 말을 반복하는 건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음과 동시에 그렇게 강조해도 현실에서 실천하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의미는 아닐까요?
 
이러한 노력과 더불어 하나 덧붙이자면 상대의 기분이 어떤지 알아차리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친한 사이엔 얼굴만 봐도 어떤 기분인지 알아챈다고들 하는데, 부부 사이는 어떤가요?
 
오래된 연인이나 부부의 경우 성별과 관계없이 상대방의 행복한 감정, 긍정적인 감정은 잘 느끼지만 슬픔이나 외로움, 울적함 등 부정적인 감정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freepik]

오래된 연인이나 부부의 경우 성별과 관계없이 상대방의 행복한 감정, 긍정적인 감정은 잘 느끼지만 슬픔이나 외로움, 울적함 등 부정적인 감정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freepik]

 
이 점에 궁금증을 가진 미국의 서던메소디스트대학 심리학과 연구진은 2년 이상 관계를 지속한 커플 51쌍을 대상으로 상대방의 기분을 얼마나 잘 알아차리는지 조사를 했습니다.
 
연구진은 남녀 각각에 대해 일주일간 본인과 본인이 느낀 상대방의 기분을 매일 기록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 결과 오래된 연인이나 부부의 경우 성별과 상관없이 상대방의 행복한 감정, 긍정적인 감정은 잘 느끼지만 슬픔이나 외로움, 울적함 등 부정적인 감정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를 이끈 크리스티나 쿠로스 박사는 배우자나 오래된 연인의 경우 상대방도 나와 같은 방식으로 느낀다고 여기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물론 상대방의 부정적인 감정을 매번 정확히 파악할 수도 또 그럴 필요도 없습니다. 하지만 이런 일들이 쌓이고 쌓이게 되면 관계에 적신호가 될 수 있습니다.
 
상대 감정 알아채고 물어만 봐도 관계 악화 막아

상대방의 감정을 알아차리고 물어봐 주는 대화를 통해 감정으로 인한 관계악화를 막을 수 있다. [중앙포토]

 
내가 기쁠 때는 상대방의 조금 섭섭한 행동이나 말도 나에게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있죠. 하지만 내 기분이 좋지 않을 때 그런 나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상대를 보면 섭섭함을 넘어, 소위 꼴도 보기 싫어지는 때가 오기도 합니다.
 
상대방이 평소와 조금 다른 것 같다고 느껴질 때는 그럴 것이라고 짐작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오늘 하루가 어땠는지 물어보는 과정이 필요해 보입니다. 내가 어떻게 도와주면 좋을지 아니면 혹시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한 건 아닌지 알아볼 필요가 있죠. 무엇을 해주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알아차리고 물어봐 주는 것으로 내가 사랑받고 있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상대방의 감정을 알아차리는 일이 배우자의 책임은 아니겠지만 알아차리고 물어봐 주는 대화를 통해 감정으로 인한 관계악화를 막을 수 있습니다.
 
박혜은 굿커뮤니케이션 대표 voivod70111@gmail.com
 
관련기사
공유하기
박혜은 박혜은 굿 커뮤니케이션 대표 필진

[박혜은의 님과 남] 은퇴 후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낼 집에서 자주 함께할 상대는 누구인가요? 그 상대와의 관계는 지금 안녕하신가요? 가장 가까운 듯하지만, 어느 순간 가장 멀어졌을지 모를 나의 남편, 나의 아내와 관계 향상을 위해 지금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강의와 코칭 현장에서 만난 수많은 고민을 바탕으로, 닿을 듯 닿지 않는 서로의 심리적 거리의 간격을 좁혀봅니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