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편이 염산 뿌렸다”…이혼 하러 법원 왔다가 화상 입은 30대 여성

중앙일보 2018.06.07 21:54
경찰이 이혼 문제로 법원에 왔다가 아내를 만나자마자 염산을 뿌리고 달아났다는 40대 남성의 행방을 쫓고 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경찰이 이혼 문제로 법원에 왔다가 아내를 만나자마자 염산을 뿌리고 달아났다는 40대 남성의 행방을 쫓고 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경찰이 이혼 문제로 법원에 왔다가 아내를 만나자마자 염산을 뿌리고 달아났다는 40대 남성의 행방을 쫓고 있다.  
 
7일 오후 3시 48분쯤 전남 목포시 옥암동 광주지법 목포지원 주차장에서 A씨(38ㆍ여)가 화상을 입고 쓰러져 있는 것을 사회복무요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재 남편 B(49)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이혼 문제로 남편과 법원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법원에 온 남편이 나를 보자마자 갑자기 염산 같은 액체를 뿌리고 달아났다”고 진술했다.
 
A씨는 현재 얼굴ㆍ등ㆍ팔에 가벼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 진술을 토대로 달아난 B씨를 찾아 입건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