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 E&S, 1조8000억 규모 LNG인프라 구축 사업 필리핀서 추진

중앙일보 2018.06.07 15:23
SK E&S는 필리핀 에너지부와 필리핀에 LNG(액화천연가스) 인프라 구축사업을 제안하는 LOI(Letter of Intent∙의향서)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제안된 사업은 약 1조8000억원 규모로 필리핀 북부 루손섬 일대에 연 최대 500만t의 처리용량을 지닌 LNG 터미널 건설, 복수의 중대형(600MW 이상) LNG 발전소 구축, 터미널과 발전소를 잇는 최장 150㎞ 길이의 파이프라인을 건설하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SK E&S 관계자는 "필리핀 정부가 LNG 수요 증가에 발맞춰 대규모 LNG 인프라 구축에 나설 것으로 보고 사업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SK E&S와 필리핀 에너지부는 지난 5일 필리핀에 에너지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제안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유정준 SK E&S 사장,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 라몬 로페지 필리핀 무역산업부 장관. [사진 SK E&S]

SK E&S와 필리핀 에너지부는 지난 5일 필리핀에 에너지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제안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유정준 SK E&S 사장,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 라몬 로페지 필리핀 무역산업부 장관. [사진 SK E&S]

필리핀은 자국의 유일한 가스전인 말람파야 해상 가스전에 천연가스 공급을 전적으로 의존해왔다. 그러나 말람파야 가스전 매장량이 2024년 이후 바닥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경제성장에 따른 전력수요 증가로 LNG수입에 대한 필요성이 급증하고 있다. 필리핀 에너지부에 따르면 필리핀의 전력수요는 2040년까지 연평균 5.6%씩 성장할 전망이다. 필리핀의 LNG 수요도 가스발전을 중심으로 매년 1.7%씩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때문에 필리핀 정부는 2023년 말까지 LNG 인프라를 모두 갖추고 LNG 수입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K E&S는 지난해 9월 필리핀 마닐라에 현지 사무소를 설립하고 필리핀 LNG 인프라 구축 사업에 뛰어들 준비를 해왔다.  
 
앞서 지난 4일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필리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만나 교역∙투자, 인프라, 국방∙방산, 농업, 개발협력, 문화∙인적교류 등 분야에서의 실질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정상이 지켜보는 가운데 한국 산업통상자원부와 필리핀 에너지부가 에너지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SK E&S가 필리핀 에너지부와 LOI를 체결한 필리핀 LNG인프라 구축사업은 양국 간 에너지 협력 MOU에 포함된 3대 사업 중 하나로 추진될 예정이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