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한나라당 매크로 의혹 고발 “특검보다 더한 것도 해야”

중앙일보 2018.06.07 14:46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과 강병원 원내대변인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의 과거 선거에 매크로(자동입력반복)를 동원한 여론조작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접수하러 청사 안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과 강병원 원내대변인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의 과거 선거에 매크로(자동입력반복)를 동원한 여론조작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접수하러 청사 안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지난 2012년 대선과 2014년 지방선거 당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여론조작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7일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과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고발장을 접수했다. 매크로 조작을 통한 네이버‧다음 등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가짜뉴스를 퍼트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와 송영길 의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 아이디를 불법적으로 가져다 사용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불법적 정치자금 사용 가능성이 크므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이다.  
 
백 대변인은 “공당이 조직적으로 매크로를 이용해 여론조작을 한 사건으로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다. 국민을 대신해 고발장을 제출했다”며 “무엇보다 이 사건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아 신속한 수사가 중요하다. 비난 댓글 달던 사람들이 자발적 삭제를 하고 있다는 보도도 있다”고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물타기 수사’라는 야당의 비판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단식 농성하고 국회가 마비됐다. 일반인이 한 매크로 조작에 대해서도 그렇게 했는데 정당의 조직이 직접 여론조작을 했다면 특검 아니라 더한 것도 해야 한다”고 맞섰다.  
 
강 원내대변인 역시 “한국당이 이 고발장을 들고 와야 하는 거 아닌가 생각한다. 개인인 드루킹 불법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한국당은 단식투쟁하며 특검을 말했는데, 조직적 불법여론 조작에 대해서는 더 자신 있게 나서야 함에도 침묵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과거 집권당이 한국당에 어떻게 조직적 여론조작을 전수했는지 밝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백 대변인은 사전투표 전날 고발하는 이유에 관해 “전혀 정치적 의도는 없다”며 “한나라당 시절 매크로 조작이 있었다는 보도에 이어 전날 새누리당에서도 똑같은 범죄행위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더는 기다려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