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안철수는 뭐든지 3등을 잘하는 분…선거는 끝난 것"

중앙일보 2018.06.07 13:21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왼쪽),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왼쪽),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7일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나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나 할 일이 없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선거를 뛴다. 그렇지만 결국 실패하고 통합의 길로 간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인터뷰에서 "안철수 후보는 서울시장 출마를 해도 영원히 3등이다. 뭐든지 3등을 잘하는 분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지금 안철수 후보가 서울시장 출마 안 했으면 언론에 나올 이유가 없는 사람이다. 그래도 나와서 통합으로 가고 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단일화는 통합으로 가기 전에 중간 단계의 절차에 불과할 뿐 이게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결국은 통합으로 가는 과정에 있다고 보는 건가'라는 질문에 박 의원은 "안철수 후보의 로드맵이 그렇게 결정되어 있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안 후보와 김 후보는) 통합을 위해서 만나고 있는 것이지 단일화는 되면 좋겠지만 되더라도 박원순 시장한테 안 된다. 선거는 끝난 거다"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