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봉 첫날 118만 관람, 흥행 신기록 세운 '쥬라기 월드2'

중앙일보 2018.06.07 11:03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한 장면. [사진 UPI 코리아]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한 장면. [사진 UPI 코리아]

국내 극장가에 개봉 첫날 1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가 사상 처음 나왔다. 공룡 재난 블록버스터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이하 쥬라기월드2)’이 현충일인 6일 개봉, 같은 날 118만 관객을 모으며 역대 극장가 오프닝 기록을 경신했다. 1000만 영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가 지난 4월 25일 개봉 첫날 세운 신기록 98만52명을 가뿐히 제쳤다. ‘쥬라기월드2’의 개봉 전 예매량은 '어벤져스:인피니티 워'(122만장)의 절반에 못 미치는 60만장이었지만, 휴일을 택한 개봉 전략이 흥행에 적중했다. 이날 스크린 수는 1931개.  
3년 전 개봉한 1편 '쥬라기 월드'는 국내 544만 관객, 전 세계적으론 16억달러(약 1조원) 수입을 거두며 ‘어벤져스’(2012)를 밀어내고 역대 세계 흥행 5위에 올랐다.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의 98만 기록 앞질러
시리즈 사상 처음으로 서식지 벗어난 공룡들
대저택에 유령 대신 공룡 출몰하는 호러 액션

이번 영화는 1993년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처음 선보인 ‘쥬라기 공원’ 3부작의 리부트판 2편. 전편에서 사고로 폐쇄된 테마파크 ‘쥬라기 월드’에 남겨진 공룡들이 화산 폭발로 멸종 위기에 처한다. 사고의 책임자였던 클레어(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 분)와 공룡 전문가 오웬(크리스 프랫 분)은 이를 막기 위해 다시 모험에 나선다.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한 장면. [사진 UPI 코리아]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한 장면. [사진 UPI 코리아]

다양한 공룡이 총출동한 액션 볼거리는 여전하다. 명장면은 유전자 조작으로 탄생한 살상 공룡 인도미누스 랩터와 인간의 말을 알아듣는 벨로시랩터 ‘블루’의 격전에서 나온다. 주 무대는 외딴 화산섬이 아닌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에 있는 쥬라기 월드 설립자 록우드의 저택. 공룡들이 서식지를 벗어나 바깥세상에 등장한 건 시리즈를 통틀어 처음이다.
고풍스런 대저택에 출몰한 공룡들은 흡사 드라큐라 백작의 성에 도사린 고대 괴수처럼 그려진다. 록우드의 어린 손녀 메이지(이사벨라 서먼 분)가 떨고 있는 침대로 인도미누스 랩터의 그림자가 서서히 덮쳐오는 장면은 마치 암흑동화의 한 장면 같다. ‘몬스터 콜’(2016) ‘오퍼나지-비밀의 계단’(2007) 등 고딕풍 호러 판타지로 알려진 스페인 감독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의 개성 강한 연출이 영화에 새로운 분위기를 입혔다. 전편 연출에 이어 이번에 각본‧제작을 맡은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이 바요나 감독을 낙점한 게 바로 “‘오퍼나지’ 같은 귀신 들린 집 컨셉트를 원했기 때문”이었다.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한 장면. [사진 UPI 코리아]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한 장면. [사진 UPI 코리아]

다만 몇몇 장면은 상징적인 이미지를 보여주는 데 집착한 나머지 동선의 개연성이나 액션의 긴장감이 툭툭 끊어진다. 저택 내부에서 주요 액션이 펼쳐지다 보니 전작에 비해 박력도 다소 줄어든 인상이다. 
유전자 복제 기술로 인위적으로 부활시킨 공룡을 다른 멸종 동물처럼 보호해야 할까. 첫머리에 던지는 질문처럼 윤리적 화두는 어느 때보다 강하다. 위험천만한 공룡을 무조건 죽이려는 게 아니라 자연 속에 살아가도록 하려 한다는 건 ‘쥬라기공원2-잃어버린 세계’(1997)와도 이어진다. 당시 핵심멤버였던 이안 맥콜 박사(제프 골드브럼 분)가 깜짝 등장해 주제에 힘을 싣는다.

위협적인 화산폭발을 피해 공룡과 함께 달아나던 주인공들이 미처 피하지 못한 초식공룡 아파토사우루스의 울음소리에 슬퍼하고, 공룡이 갇혀있던 우리에 갇히는 등 공룡과 인간을 동등한 생명체로 느끼게 하는 장면들은 인간의 이기심으로 통제를 벗어난 과학과 그 결과물에 대한 새로운 고민을 안긴다. 이번 영화는 그 서막에 불과하다. 미국 각지 인간세상을 무대로 본격적으로 펼쳐질 공룡들의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지는 이유다.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한 장면. [사진 UPI 코리아]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한 장면. [사진 UPI 코리아]

원시의 대자연에서 펼쳐지는 시리즈 특유의 공룡 액션을 기대한 관객이라면 오프닝신을 눈여겨볼 만하다. 초대형 수중 공룡 모사사우르스의 육중한 존재감이 압도적이다. 시리즈 명물 티렉스는 피부의 비늘까지 생생하게 구현했다. 사실적인 비주얼을 위해 고생물학자의 자문으로 공룡 골격에 근육과 피부를 더한 상체 모형을 3D 입체 프린터로 특수 제작했다. 25년간 시리즈의 VFX를 맡아온 ILM(Industiral Light & Magic) 스튜디오 솜씨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